농촌경제

박종호 산림청장 신년사

"산림복지의 포용성을 더강화하겠습니다"

[신/년/사...박종호 산림청장]

산림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전국의 임업인과 산림공직자 여러분!

2020년! 산림청은 고유의 미션을 강화하는 한편 ‘사람중심의 산림정책 혁신’을 가속화 할 것입니다.

 

첫째! 임업의 기본을 탄탄하게 하고, 사람중심의 산림관리체계를 국내・외로 확산하겠습니다.

산림자원법을 전부개정하여 자원정책의 기반을 탄탄하게 하고, 임업인 융자금 운영 및 직불제 도입 추진 등 임업인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습니다. 아울러, 에티오피아와 PFI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국제사회에도 사람중심의 산림관리 체계를 확산 할 것입니다.

 

둘째!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좋은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습니다.

현장 애로 규제를 개선하고 소비자 중심으로 목재와 임산물의 생산・유통・가공 체계를 개편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산림일자리발전소를 통해 산림비즈니스 모델을 확산하고, 나무의사・목재교육전문가・산림레포츠지도사 등 신규 자격제도도 현장에 속히 정착 시키겠습니다.

 

셋째! 임산업의 혁신동력, 스마트 임업을 실현하겠습니다.

산림관리, 산림재해 예방에 드론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임업을 실현하고, 산림관광 및 석재산업을 활성화하는 법령을 정비하는 한편 산림생명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도 조성하겠습니다.

 

넷째! 국민 누구나 체감하도록 산림복지의 포용성을 강화하겠습니다.

미세먼지 대응 도시숲, 정원을 확대하고 국민들이 생활권 가까이에서 산림교육 등 산림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인프라 및 프로그램을 확대하겠습니다. 아울러, 배려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한 산림복지도 강화할 것입니다.

 

다섯째! 생태적으로 건강하고 산림재해 걱정없는 안전한 산림을 만들겠습니다.

백두대간・DMZ 등의 훼손된 산림을 복원하고 기후대별 수목원을 만들겠습니다.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은 4월까지 전량 제거하고, 대형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예방하되 산불발생 시 신속하게 초동대응 하겠습니다. 아울러, 산사태 취약지역에 대한 선제적 예찰과 사방사업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남북관계 개선 시 기존의 합의사항도 단계적으로 이행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올 한해 산림청은 임업인과 국민여러분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기초를 탄탄히 다지는 산림행정, 실리를 우선하는 산림행정으로 여러분들의 삶에 변화를 만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리며 여러분의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박종호 산림청장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