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동물용의약품' 자율점검 우수업체 시상식 열려

검역본부, 최우수업체에 장관상-우수업체에 검역본부장상 수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12월 18일 동물용의약품등 품질관리능력 향상에 공헌한 업체에 대한 2019년 자율점검 우수업체 시상식이 개최된다.

  

최우수업체로는 ㈜중앙백신연구소, ㈜고려비엔피,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3개 업체가 선정되어 농식품부 장관상을 수여하며, 바이엘코리아㈜, ㈜이엘티사이언스, ㈜씨티씨바이오, 우진비앤지㈜, ㈜제일바이오, 한국엠에스디동물약품㈜, ㈜버박코리아, ㈜메디안디노스틱, 제이피아이헬스케어㈜ 9개 우수업체로 선정되어 검역본부장상을 수여한다.

 

이번 시상식은 2019년도에 동물용의약품등의 제조‧품질관리 향상을 위한 업계 자체의 사전 예방적 노력 및 개선 실적을 평가하여 선정된 업체를 시상함으로써 동물용의약품등 산업발전을 위한 노력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이다.

상장을 수여받은 업체에 대해서는 약사감시 차등관리제에 따라 ‘약사감시 면제’에 대한 인센티브가 주어질 예정이다.

   

검역본부 동물약품관리과 강환구과장은 “동물용의약품의 품질향상 및 수출확대를 위해 노력해준 수상 업체들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동물용의약품 산업이 수출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정부도 더욱 긴밀한 민·관 협력을 통해서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