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계란자조금, ‘제9회 계란요리 경연대회’ 개최

급식용 다양한 계란요리...최우수상 ‘너의 달걀을 먹고 싶어’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는 12월 7일 서울시 중구 한식문화관에서 ‘제9회 계란요리 경연대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제9회 계란요리 경연대회’는 국민 식재료인 계란을 주재료로 활용해 단체급식이 가능한 계란요리를 경연하는 대회다. 본 대회는 계란 소비촉진을 위해 계란자조금의 주최로 매년 열리고 있으며, 올해로 9회를 맞았다.

‘제9회 계란요리 경연대회’의 최우수상은 ‘너의 달걀을 먹고 싶어’가 수상했다. 또한, 우수상은 ‘계란양념조림’과 ‘라.페.오(라이스페이퍼 오믈릿)’가 수상했다. 장려상은 ‘계란만두탕면’, ‘머리부터 발 끝까지 계란케이크’, ‘계란라자냐’가 수상했으며, 특별상은 ‘계란치즈핫도그’, ‘색다른 맛 ‘달걀만두’가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9월 26일 대구 한국국제축산박람회 현장에서 계란페스티벌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ASF로 축산박람회가 무기한 연기돼 계란요리 경연대회만 따로 진행됐다. 총 46개 팀이 예선에 참가하였으며, 심사를 통해 15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최우수상 1팀에게는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과 상금 200만 원, 우수상 2팀에게는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상과 상금 각 100만 원, 장려상 3팀에게는 대한영양사협회장상, 소비자시민모임회장상, 한국식생활개발연구회장상과 상금 각 50만 원, 특별상 2팀에게는 계란연구회장상과 상품권 각 20만 원이 전달됐다.

계란자조금 남기훈 위원장은 “계란요리 경연대회는 맛과 영양이 일품인 국민 건강식품 계란으로 다채로운 요리를 개발하고 건강한 식문화를 만들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단체급식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계란요리 아이디어를 얻고 계란 소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대국민 행사를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