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올해 김장비용 '안정세' 지속

aT “막바지 김장 수요증가 불구, 3주 전과 비슷한 29만원선”

김장철이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김장재료 구입비용(4인 가족, 배추 20포기 기준)이 12월 3일 기준 29만원으로 안정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김장재료로 많이 사용되는 13개 품목 소비자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체 비용은 3주 전 1차 조사(11월 12일)에 비해 1.2% 소폭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배추가 8.4% 상승한 반면, 부재료인 쪽파(△9.0%)·생강(△5.6%)·굴(△5.6%)은 하락했다. 지난해 가격과 비교할 경우, 생산량이 감소한 무(66.8%)·배추(58.5%)는 상승했고, 작황이 양호한 생강(△26.0%,)·깐마늘(△20.2%)·고춧가루(△20.2%) 등은 하락하였다.

 

aT와 농협은 김장채소 가격안정을 위해 지난 11월 하순부터 정부 수매비축물량을 포함한 배추·무 1,920톤을 가락시장 및 농협 하나로마트에 집중 공급하였으며, 앞으로도 수급상황에 맞춰 탄력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aT 관계자는 “막바지 김장시기를 맞아 김장비용은 지난 해보다 다소 높으나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김장 종료기까지 민․관 합동 ‘김장채소 수급안정 대책반’을 중심으로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농수산대학' 첫 국무총리 표창 받아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허태웅)은 8월 11일(화)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진행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유공표창 전수식’에서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농대는 2008년 국내에서 운영되는 대학 중 유일하게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되어 매년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18년 한농대의 주요 업무 실적과 관련한 2019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처음으로 A등급을 받아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전년도와 비교해 주요 실적이 월등히 높아져 각종 성과지표가 눈에 띄게 상승한 2019년 업무실적에 대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는 평가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되어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한농대 허태웅 총장은 “이번에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것은 책임운영기관으로 사회적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한농대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전 교직원의 공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한농대는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책임운영기관 중 유일의 국립대학’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우리나라 농수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재를 양성하며 국민에게 봉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