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스마트팜’으로 농업의 미래를 찾자

농정원, 예비농업인 대상 ‘스마트팜 선도농가 탐방’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최근 스마트팜 도입을 꿈꾸는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선도농가 탐방 프로그램의 운영을 완료하였다.

 

2019 스마트팜 선도농가 탐방 프로그램 ‘나는 농업의 미래로 떠난다’는  농업인들의 스마트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선도농가의 성공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스마트팜코리아 사이트를 통해 선착순 모집한 26명의 농업인을 대상으로 현장견학 및 선도농업인과의 질의응답 등을 진행하였다. 

이번 농가 탐방은 경남지역의 스마트팜 연구기관 1개소와 선도농가 2개소에서 추진되었다.

 

◇경남ATEC= 2009년 2월에 개관한 첨단 유럽형 시설원예 전문 교육기관이자 농식품부가 지정한 첨단기술공동실습장으로, 환경조절·관수·온실 자동화 관리시설 등 최신 스마트팜 기술과 경남지역 스마트팜 현황에 대한 오상석 지방농업연구사의 교육이 진행되었다.

 

◇문성근 파프리카 농가= 파프리카를 5,000평 규모의 온실에서 13연동형 시설로 재배하며 온실 환경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환경제어시스템, 양액제어기 등을 설치해 활용하고 있는 농가로, 스마트팜 기기의 시연 및 데이터의 중요성에 대한 교육이 이루어졌다.

 

 ◇봄춘농장= 45년의 농사 경력과 스마트팜 기술을 접목하여 토마토 시설재배를 운영하는 곳이자 농식품부가 지정한 첨단기술공동실습장으로, 스마트팜의 단동형과 연동형에 따른 기기운영 및 재배방법의 차이점을 알아보는 기회가 마련되었다.

 

이날 체험에 참석한 교육생 이원효씨(前 게임 개발자)는 “선도농가 방문을 통해 기존 스마트팜 교육에서 알 수 없었던 실질적인 부분을 알게 됐다”면서 “농업 선진국의 시설과 한국 스마트팜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스마트팜 선도농가 탐방 - 나는 농업의 미래로 떠난다’는 지난 9월 27일 1차 탐방에 이어 이번 2차 탐방을 끝으로 마무리되었고, 오는 11월 소비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팜 시설 이해와 스마트팜 상품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한 ‘스마트팜 가족팸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팜 가족팸투어 참가신청 및 체험 일정, 프로그램 관련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팜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앞으로도 스마트팜에 관심있는 (예비)농업인 등을 위한 교육·홍보 등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스마트팜에 대한 궁금증 해결과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