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팜스코 '우둥TMR' 1만톤 달성!

국내 최대 팜스코TMF 명작 1만톤 생산기록 세워 주위 놀라게해
우둥 TMR 나주에 둥지틀고 팜스코와 약 10년간 OEM사업 지속
팜스코, 우둥 TMR 1만톤 달성하고 기념식 행사 가져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 사료사업본부는 7월 26일 우둥TMR 공장에서 팜스코TMF명작 1만톤/월 생산 달성을 기념하고 우둥 TMR 공장의 대업을 기리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팜스코 정학상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공장내부시찰과 1만톤기념식수 및 감사패 전달 순으로 진행되었다.

 

국내 최대 TMF 생산량을 기록하고 있는 우둥 TMR은 2010년 전남 나주에서 터를 잡은 후 팜스코와 약 10년간 OEM 사업을 지속해 오고 있으며, 0톤부터 월 생산량 1만톤 생산에 이른 현재까지 끈끈한 파트너 쉽을 맺어가고 있다. 

 

이날 본 식순을 진행하기 앞서, 우둥 TMR 공장내부를 윤태수대표가 직접 정학상대표이사 및 임원진들에게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1만톤을 생산하면서 제품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최선책은 “생산 자동화와 All 스테인레스로 제작된 청결한 설비유지” 라는 것을 강조 설명했다.

이 행사의 메인이벤트는 1만톤 기념 식수였다. 아직은 아담한 식수행사 소나무가 우둥TMR 공장과 함께 푸르름을 간직하고 오랫동안 우뚝 솟을 수 있기를 모두가 염원했다.

 

팜스코 정학상 대표이사는 감사패 전달 후 축하인사말을 통해 “우둥TMR공장이야 말로 팜스코와함께 대한민국 한우사업의 발전에 큰 획을 그은 선봉장이라 높이 평가하였고, 결국 농가들의 소득을 증대시켜주는 역할의 주춧돌로써, 앞으로도 더 굵고 길게 번창하길 바란다”고 하였다.

 

이에 윤태수 대표는 “ 축산학도로 이 어려운 축산업에 입문하여 여러 차례의 고난과 역경을 겪고 누린 영광이라 훨씬 더 감격스럽고, 200톤부터 1만톤생산까지 우둥 TMR 공장의 성장동력이 되어주신 팜스코와 제품을 인정해 주시는 농가사장님들께 감사함이 크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한우농가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라고 다짐 했다.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