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우리밀생산자대회 9월 예정

사단법인 우리밀생산자회 창립, 우리밀 생산수급안정 기대!

지난 3월 전남 구례 우리밀 교육관에서 사단법인 우리밀생산자회 창립 총회에 이어 9월에 생산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지난 창립 총회에는 전남, 전북, 광주광역시, 경남, 충청 지역 우리밀 생산자 및 유관기관 관계자 약 200여명이 참석, 사단법인 정관 승인 및 구례우리밀가공공장 대표 최성호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 선출을 완료했다.

 

우리밀 생산기반을 안정화하고 우리밀 산업 발전 도모를 위해 우리밀 생산자들의 연대와 협력을 이끌 생산자 조직의 필요성이 오랫동안 제기되었고, 과잉과 부족을 반복하며 위태롭게 버텨온 우리밀 생산의 근간이 누적된 우리밀 재고로 인해 뿌리채 흔들리는 위협에 직면하면서 단일한 우리밀 생산자 조직 건설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었다. 

안타깝게도 2018년 4월 10일 전국우리밀생산자연합회가 창립총회를 가진 바 있었으나 창립총회 이후 사무국 구성을 비롯한 조직운영체계가 마련되지 못해 창립과정에서 모아졌던 생산자 조직화의 요구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상황도 발생했다.

 

이에 2019년 3월 19일, 우리밀 생산기반 안정화와 소비 확대를 이끌 생산자 조직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각 지역 생산자들이 더 이상 생산자 조직의 창립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수차례의 거듭된 논의를 거쳐 사단법인 우리밀생산자회를 창립하기에 이르렀다. 

 

사단법인 우리밀생산자회는 우리밀 품질‧생산성 향상과 우리밀 수급 안정 및 생산자 조직화 사업을 통해 우리밀 소비 향상과 자급률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2020년산 우리밀 파종을 앞둔 오는 9월 중순경, 우리밀 생산자들의 결의와 요구를 천명할 전국 우리밀생산자대회를 국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