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말만 앞세운 ‘로컬푸드’냐? 지적

정부 추진 ‘로컬푸드’ 정책에 역행하는 지역 공공기관들 혼비백산
공공기관 구내식당 중 나주지역 로컬푸드 사용량 지난해보다 오히려 줄어들어
나주 로컬 식자재 사용비율 평균 33%에서 28%로 감소

정부의 로컬푸드 정책 추진 의지에도 불구하고,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상생을 위한 노력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회 운영위원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 7월 21일(화), 나주시 소재 각 공공기관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각 기관 내 구내식당의 나주시 생산 식자재 사용비율이 평균 28.8%에 그쳐 지난해 사용률 32.7%보다 3.9%p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해 조사보다 무려 54.9%p 하락했으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43.7%p), 사립학교직원연금공단(30.6%p)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규모가 큰 에너지 공공기관인 한전(-6%p), 한전 KPS(-7.1%p), 한전 KDN(-4.5%p) 등에서 모두 로컬푸드 사용량이 감소했다.

 

반면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지난해 조사에서 4.4%를 사용했었지만, 이번 조사에는 55.2%p 상승한 59.6%를 기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도 지난해 조사 대비 31.6%p(2018 22.5% / 2019 54.1%) 상승했다.

 

손금주 의원은 “국토균형발전 · 지역 상생이라는 공공기관 이전의 목적에 충실할 것을 요청한 지난해 지적과 정부의 로컬푸드 추진 의지에도 불구하고, 나주 소재 공공기관들의 지역상생 의지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면서, “지방분권, 지역 균형발전, 지방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전 공공기관이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

지역 내에서 생산된 식자재 사용 등 지역소재 공공기관들이 앞장서서 지역사회와 상생의 틀을 만들고, 구체화 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