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육우자조금 ‘육우인지도자대회’

육우지도자 역량 강화 교육과 육우산업 발전 방향 모색 시간 가져
축산 선진국 호주의 현지 농장 방문으로 사육환경 시찰, 유통점 방문으로 상품화 현황 확인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박대안)는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육우인 지도자를 비롯해 농가 대표, 유관기관, 홍보대행 실무자 등 20여명의 육우산업 관계자와 ‘2019 육우자조금 육우인지도자대회 및 선진지 견학’을 진행했다.

육우 산업 발전과 육우의 가치 향상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한 ‘육우인지도자대회’에서는 육우인 지도자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함께 육우산업의 문제점과 해결책을 찾는 토론의 시간으로 진행됐다.

 

‘2019 육우자조금 선진지 견학’은 축산 선진국인 호주를 방문하여 육우 산업 및 사육환경에 대한 현지 농장주와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이어 현지마트를 방문하여 호주의 소고기 유통과 판매처 현장을 시찰했다.

이번에 방문한 호주 현지 농장은 뉴사우스웨일스주 모스밸리 인근에 위치한 ‘더 파인 패스토랄 팜(The pines pastoral farm)’ 으로 약 10만평에 블랙앵거스 400두를 사육하고 있다.

방목 사육환경을 가진 호주일지라도 생산성 향상과 최고의 품종 유지는 모든 축산업 종사자의 고민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자조금, 협회, 축협 등 단체를 통해 다양한 농가 지원이 이루어진다. 이에 비해 호주는 농가단체모임을 통해 종자, 품종 정보 등 기술적인 지원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정부는 품질과 위생관리만 진행하는 차이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먹거리에 엄격한 호주는 사육부터 생산제품까지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잘못은 농장주에게 부과된다. 이에 농장주는 건강하고 품질 좋은 소를 키우기 위해 질병관리부터 청결, 스트레스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하게 관리함은 물론 호주 소고기에 대한 그리고 사육 시스템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호주 소고기 판매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방문한 허드슨 미트마켓 (Hudson Meat Market)에서는 냉장, 냉동, 드라이에이징 등 다양한 가공형태의 소포장 제품 진열로 소비자의 발길을 끌고 있는 현장을 시찰했다.

 

박대안 육우자조금관리위원장은 “한국의 육우시장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수입산 소고기 시장 증가라는 현실 직시와 함께 다각도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비록 축산환경은 다르지만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는 호주 소고기의 사육과 유통 환경시찰은 한국의 육우산업 발전 방향 고민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대한민국이 낳고 대한민국이 기른 토착종 우리 육우를 알리기 위해 2019년 슬로건을 ‘이 땅의 100년, 우리소 우리육우’로 새롭게 정했다.

아름다운 육우농장 꾸미기 캠페인, 육우고급육 사양지침서 제작, 소비자들과 함께하는 농가 탐방, 육우자조금 설명회, 육우인식개선사업, 스포츠 마케팅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공격적으로 진행한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한해동안 49만명 귀농귀촌...젊은층 귀농 지속 증가
지난해귀농‧귀촌 가구는340,304가구로 나타났으며,이중 귀농 가구는11,961가구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가구중1인 가구와혼합 가구비중이전년대비 증가하였다. 1인 가구 증가는 미혼 비율이 높은40세 미만 연령층의 귀농 확대와가구주가 기반 마련을 위해먼저 이주후 가족 구성원과 합류하기때문인 것으로 보이며,혼합가구의 증가는 젊은층의가업(농업)승계를 위한U턴 귀농과고령 부모 봉양 등가족과 가까이 살기 위한추세에 기인한 것으로보이며,이는2018년 귀농귀촌실태조사 결과와도 경향을 같이한다. 특히,40세 미만 젊은 층의 귀농이 전년대비2.3%(31가구)증가하여,현행 기준으로 귀농 통계를 생산하기 시작한‘13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1,356가구가 귀농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는2018년 귀농․귀촌 통계를 바탕으로귀농‧귀촌 활성화를위한 정책과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귀농‧귀촌인의 영농창업 지원 강화를 위해귀농 창업자금,농외소득활동을 지원하고지역 융화프로그램도 강화한다.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귀농 수요에 대응하여 ‘귀농 창업자금’은예산 추가 확보를 통해 확대(당초3,000억원 → 변경4,572억원)하여 지원한다. 자금과 관련한부정수급,사기피해 예방과 지역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