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가축위생방역본부, 창립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정석찬 본부장 "건강하고 안전한 축산업 실현하는 전문기관으로 거듭날 것"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본부장 정석찬)는 6월 26일 대강당에서 임·직원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2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위생방역본부 정석찬 본부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20주년을 맞아 ‘건강한 축산업, 안전한 축산물을 실현하는 현장중심 전문기관’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속가능한 미래축산업과 새롭게 도약하는 위생방역본부의 미래를 위해 임·직원 모두 하나된 마음으로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개호 농식품부장관은 축하 영상을 통해 “위생방역본부의 전·현직 모든 임·직원들에게 그동안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등 악성가축전염병 발생, 축산물 안전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가장 최 일선에서 가장 열심히 뛰어 준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아울러 “축산의 미래를 활짝 열어 가는데 더 큰 활동과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위생방역본부의 20년 동안의 발자취를 뒤돌아 볼 수 있는 기념 동영상 상영과 ‘창립20년 본부사’ 헌정식이 있었으며, 이어, 국내 축산업을 위협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선제적 예방을 위한 ‘ASF 방역결의대회’를 갖고, 청정축산을 위한 현장방역 책임자로서 빈틈없는 업무수행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그간 농림축산식품산업의 발전과 우리본부 발전에 기여한 직원들에게 농식품부장관상 1점, 본부장상 11점과 공로패 12점이 수여되었다.  

한편, 위생방역본부는 지난 1999년 돼지콜레라박멸비상대책본부로 출범하여 2003년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로 특수법인화 되었으며, 이 후 전화예찰, 축산물 위생검사, 수입식용축산물 현물검사, 수입쇠고기 유통이력사업 등 가축질병 청정화와 안전한 축산물 공급을 위한 사업들이 확대되면서 2019년 6월말 현재 1,060명이 국내 축산업의 발전과 국민 보건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세종=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