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감악산목장’… 깨끗한 ‘목장가꾸기’ 큰 자랑

정건화 대표 “HACCP 적용목장·젖소가 행복한 목장”에 큰 보람
‘감악산목장’ 탐방…서울우유협동조합 ‘나100%우유’ 어떻게 생산할까?

<감/악/산/목/장/탐/방…서울우유협동조합 ‘나100%우유’ 어떻게 생산할까?>

서울에서 멀지 않은 곳에 서울우유협동조합에 ‘나100%우유’를 생산하고 있는 ‘감악산목장’이 위치하고 있다.

승용차로 1시간여 거리를 달리면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에 감악산목장(대표 정건화·최명옥 부부)이 자리 잡고 있다.

기자도 오랜만에 목장을 찾았다. 그런데 목장규모가 예전보다 훨씬 더 커졌고, 목장도 훨씬 더 깔끔하고 깨끗하다는 첫 느낌이다.

 

낙농목장을 잘 관리하는 가족들 모습이 다들 그렇지만 여기 감악산목장을 관리하는 부부의 부지런함이 한눈에 묻어 있다.

그도 그럴만하게 단순한 느낌이 아니라 목장입구에 훈장처럼 걸려 있는 명판들을 눈여겨 보면 선진목장으로 만들어가는 목장주의 땀방울을 고스란히 확인할 수가 있다.

 

정건화 대표가 목장을 설명하기에 앞서 훈장처럼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는 목장입구 명판들을 한번 들여다 봤다. 구경해 보자.

△농림축산식품부 깨끗한 축산농장 △서울우유사료 우수농장 △신선에너지 우수축산자조금연합 목장 △HACCP기준 적용목장 △축산물HACCP운용 우수작업장 △깨끗한 목장가꾸기운동 목장 △젖소가 행복한 목장 등 자랑할 만한 명패들이 즐비하게 걸려 있다.

사실 일반농가들은 이런 명판을 하나 걸어 놓기가 쉬운 일은 아니다.

감악산목장의 이런 노력들은 고스란히 원유생산으로 나타나고 있다.

감악산목장 정건화 대표는 지난 1990년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원이 됐다.

서울우유협동조합 대의원과 비상임이사를 세번째 역임하고 있는 정건화 대표는 “계획교배에 의한 젖소개량으로 산유량 향상에 역점을 두는 동시에 HACCP 위해요수중점관리에도 최선을 다하여 소비자가 원하는 안전한 원유생산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정 대표는 “서울우유 조합원 모두가 힘을 모아, 조합발전과 낙농가 모두에게 보다 많은 혜택이 돌아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감악산목장의 최근 3년동안 실적을 살펴보면 체세포수 8만7천∼12만3천, 세균수 5천∼7천, 단백율 3.2%, 유지율 3.9∼4.1%라는 최고급 원유를 목장에서 생산해 서울우유에 납품하고 있다.

이런 최고급 원유를 감악산목장은 1일평균 1천 950리터를 집유한다.

특히, 감악산목장은 우사 1천400평에 육성우와 초임우, 건유우, 착유우별로 분리사육하면서 급수통을 사람이 바로 떠 마셔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급수관리에 신경을 크게 쓴 부분도 눈여겨 볼 만하다.

감악산목장은 지난해 경기도로부터 ‘행복목장’으로 지정되어 경기도와 양주시로부터 1억원을 보조 받아 목장지붕을 환기가 잘 되도록 개조해 목장이 더욱 쾌적해 졌다.

또 경기도가 시행중인 ‘행복농장’ 지원 자금을 통해 4톤용 냉각기와 대형선풍기 10대를 목장에 추가로 설치했다.

보기에도 다른 목장에 비해 감악산 목장은 초대형 선풍기들이 좀 더 많이 설치돼 있음을 확인할 수가 있었다.

실제 감악산목장은 이 덕분에 목장 바닥을 빠른 시간에 건조한 상태로 만들어 줌으로써 축사냄새 예방은 물론 젖소와 목장환경까지 행복하게 만들어 줘 정건화·최명옥 부부는 경기도의 ‘행복농장’ 제도 추천에 이어, 큰 호평도 아끼지 않았다.<감악산목장=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