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촌진흥청의 동행, 해외공적개발원조 ODA 10년을 맞다

코피아 KOPIA 10주년 기념 22개 나라 대표 한자리에… 18일 서울서 코피아 고위급 워크숍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8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해외농업기술협력사업(KOPIA) 10주년 기념 고위급 워크숍’을 연다. 협력기관 고위 관계자들과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한 이 자리에는 3개 대륙, 22개 나라에서 31명의 협력기관장, KOPIA 센터 소장단을 비롯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강정식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이 축사를, 해외협력기관을 대표해 린진 도르지(Dasho. Rinzin Dorji) 부탄 농업부 차관(AFACI 의장), 응웬 홍 손(Nguyen Hong Son) 베트남 농업과학원장이 KOPIA 10주년 축하 인사를 전했다.

고위급 워크숍에서는 각 나라 대표의 농업 분야 개발 정책과 전략 발표에 이어 농촌진흥청 협력 프로그램을 통한 발전 전략과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10년차를 맞는 나라의 KOPIA 센터 소장들도 주요 사업 성과를 발표하며 발전 방향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개회사에서 “앞으로 협력국의 농업 발전 정책에 따라 질적 성장을 위해 노력함으로써 우리나라의 공적개발원조와 연계 강화로 꾸준한 성과를 내는 사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해외농업기술개발(KOPIA) 사업은 2009년 8월 5일, 베트남을 시작으로 현재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남미 20개 나라에서 추진 중이며, 3개 대륙별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FACI) 사업은 전 세계 45개 나라에서 추진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