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협, ‘참외 소비촉진 행사’

참외생산자협의회, 참외 성출하기 맞아 광화문서 참외 알리기 행사 열어
엽산이 풍부하고 피부 미용, 다이어트에 도움 돼 여성들에게 인기

농협(회장 김병원)과 (사)한국참외생산자협의회(협의회장 배수동)는 최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국산 참외를 알리기 위해 ‘2019 참외 소비촉진 홍보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참외 성출하기를 맞이하여 시민들에게 참외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참외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참외 칵테일 쇼, 참외 퍼포먼스, 참외요리 전시 및 시식, 외국인과 함께하는 참외 나눔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참외는 포만감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 식단에 많이 활용되며, 최근에는 어린이 변비예방 과일로 각광 받고 있다. 특히, 면역력에 좋은 엽산이 다량 함유되어 임산부 여성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한국참외생산자협의회 배수동 협의회장은 “산지에서 저급품을 시장 격리하여 달고 아삭아삭한 참외만을 엄선해 출하하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전 세계인으로부터 사랑받는 건강 과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농협은 우리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품목별 출하시기에 맞춰 다양한 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 제값받기로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