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사료용 벼 ‘영우 품종’ 5월 하순 파종 적기

늦어도 5월 30일까지 파종해야 ⋯ 생산량‧사료가치 높아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사료용 벼 품종 ‘영우’를 담수직파로 재배할 경우 늦어도 5월 하순까지는 파종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우’ 파종 시기에 따른 사료 생산량을 시험한 결과, 5월 30일 파종까지는 헥타르(ha)당 20톤으로 비슷했지만 6월 9일 이후에는 16톤으로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했다.

 

‘영우’ 이전에 육성된 ‘목우’와 ‘녹우’ 품종은 5월 20일까지가 파종적기이지만 ‘영우’는 이보다 열흘 늦게 파종해도 생산량이 유지됐다.

사료 가치가 높은 이삭 생산량 비율은 5월 20일 파종에 비해 5월 30일 파종에서는 7% 감소에 그쳤지만, 6월 파종에서는 23∼27%나 감소했다.

 

가소화영양총량(TDN)도 5월 20일과 30일에 파종하면 헥타르 당 15톤 정도로 비슷했지만, 6월 9일과 19일 파종에서는 11∼12톤으로 급격하게 감소했다.

논 타작물 재배는 논에 벼 대신 밭작물이나 사료작물을 심어 쌀 적정생산과 타작물 자급률 제고를 위해 권장되고 있다.

 

2015년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영우’는 생산성이 높고 영양 가치가 우수한 사료용 벼 품종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재배환경과 노태환 과장은 “‘영우’는 기존 사료용 벼 품종보다 열흘 정도 늦게 파종할 수 있어 겨울철 맥류에 사료용 벼를 이어짓는 경우 생육 기간에 여유가 있어 유리하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