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친환경농산물 ‘산지유통조직’ 맞손 잡았다

원활한 친환경 농산물 수급 및 품목교류 위해 민관 협업
‘언제 어디서나’ 신선한 친환경농산물 즐길 수 있게 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지난달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광역도(충남북, 전남북, 제주), 광역단위 친환경 산지조직사업단(이하 광역산지조직), (사)한국친환경농업협회가 참석한 가운데 ‘광역산지조직 간 친환경농산물 품목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역산지조직은 광역도에서 생산이 불가능하거나 시기별 비생산 품목에 대해 광역도 간 친환경농산물 품목교류를 수행하기 위해 마련된 조직으로, 농식품부와 광역도는 지난 2017년부터 친환경농가의 안정적 판로 제공과 시장교섭력 확보를 위해 광역산지조직을 육성해 왔다.

 

광역산지조직은 현재 광역도 내 친환경농가를 조직화해 학교급식을 중심으로 친환경농산물 생산과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농식품부와 광역도는 기존 5개도에서 육성하던 광역산지조직을 9개도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광역산지조직은 도 안에서 생산이 불가능하거나 시기별로 나오지 않는 품목에 대해 친환경농산물 품목교류를 수행한다.

 

제주도의 경우 감귤 등의 친환경농산물은 전남 등 4개도에 친환경급식으로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비생산 품목인 친환경 쌀,잡곡, 양파 등은 공급받게 된다. 더불어 충남도는 12~5월에 부족한 친환경 감자를 전남․전북도로부터 공급받아 수급조절이 가능하게 되는 형태다. 

앞으로 농식품부와 광역단위 친환경 산지조직단, 한국친환경농업협회는 광역산지조직 간 친환경농산물 품묵교류 협력을 시작으로 더 체계적인 계획생산과 공급을 협력하고 소비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국친환경농업협회는 광역산지조직이 구성되지 않은 광역 4개도(경기, 강원, 경북, 경남)와 품목교류 산지를 연계해 주고, 농식품부와 광역도는 광역산지조직 간 원활한 품목교류를 위해 필요한 행정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친환경농산물의 시장규모가 약 1조 3천억원으로 추정되고, 그 중 학교급식 비중이 39%로 큰 소비시장”이라며, “학교급식 등 새로운 소비처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동시에 친환경농산물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또록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