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협, 농가소득 5천만원을 넘어 지속가능 제주농업 다짐대회

농협·제주특별자치도, 농기계플랫폼 업무협약 맺고 200억 조성키로

농협(회장 김병원)은 11일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농업인, 청년농업인, 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 농업인단체 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메종글래드호텔에서 농가소득 5천만원을 넘어 지속가능 제주농업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농가소득(2017년, 통계청기준)이 전국 최초로 5천만원을 넘은 것을 기념하여 농업인들의 수고를 격려하고, 이를 계기로 농협과 제주특별자치도가 농정협치를 강화하여 지속가능 제주농업을 만들기 위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김병원 회장과 원희룡도지사는 지속가능 제주농업을 지원하기 위해 농기계플랫폼 업무협약을 맺고,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동안 200억원(제주도 100억원, 농협 100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 업무협약으로 농업인들은 원하는 날짜에 농작업 대행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형농기계를 임대하여 사용할 수 있고 편의장비를 지원받게 되어 일손부족 해소 및 경영비 절감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농업인들도 앞으로 지속가능 제주농업을 위해 ▲고품질 안전 먹거리를 생산하고 ▲ 미래농업인 육성지원에 앞장서고 ▲ 청정 제주농촌가꾸기운동에 적극 동참하고 ▲ 농업의 공익적 가치 보존에 앞장서기로 결의했다.

 

김병원 회장은 “제주는 어려운 여건 속에도 농업인과 제주특별자치도 ·농협이 하나가 되어 전국 최초로 농가소득 5천만원을 넘어서는 쾌거를 이뤄 전국 3백만 농업인에게 희망을 보여 주었다”며, “이제는 농가소득 5천만원을 넘어 지속가능 제주농업을 만들어 나가는데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관련태그

#농협  #제주농업  #원희룡  #김병원  #제주도지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