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퓨리나사료 ‘한돈 사랑의 날’

농장에서 때를 강조하며 영양에서 세무, 환경까지 고민 해결 도와

퓨리나사료(대표 박용순) 17지구(영업이사 곽준호)는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2018년 대구 퓨리나 한돈 사랑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모든 것에 때가 있다’ 라는 슬로건으로 돼지 전체 성장에 중요한 시기인 자돈 시기에 초점을 맞춰 새롭게 출시된 ‘퓨리나 네오피그’를 소개했다. 또한 농장에서도 “때” 가 있고 돼지 성장 뿐만 아니라 세무, 악취와 분뇨처리도 준비하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세무관련, 악취 & 분뇨 처리 전문가도 같이 초청했다.

 

김대민 퓨리나 양돈판매부장은 시장상황 발표를 이어갔다. 김 부장은 미국 돈육 선물가격이 이미 15% 이상 상승하면서 내년도 돈가가 긍정 작용을 예측하며, ASF, PED같은 질병 상황이 국내 양돈 시장에 새로운 기회와 위기가 될 수 있으니 차단 방역을 강조를 했다. 그리고  현재 한돈 산업 고민을 ‘다산다사(多産多死: 많이 낳고 많이 죽는다)’로 표현하며, 산자수가 16년 11.3두에서 올해 12.44두로 증가하였지만, MSY는 18두에서 올해 17.8두로, 산자수는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유 후 낮은 육성율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결론으로 돼지 전체 성장에서 가장 큰 위기이며, 동시에 가장 큰 기회인 이유 후 일주일을 강조하며, 7주령 1kg 차이를 만들어 출하일령 7일을 단축하자라고 강조했다.

이날 같이 준비된 세무와 환경 발표에도 관심이 이어졌다. 대현회계법인 이이건 상무는 2019년부터 바뀔 축산업 개정세법과 2세 승계에 대해 농가의 고민을 집어주었다. 카길애그리퓨리나 환경솔루션 박경호 부장은 분뇨처리에서 고액분리, 폭기 과정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효과적인 분뇨처리를 위한 컨설팅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곽준호 퓨리나 17지구 영업이사는 “변화되는 돈가와 사업을 위협하는 분뇨 악취 민원, 세법으로 인해 한돈 농가들의 고민이 많다. 이런 고민들을 퓨리나사료가 함께 풀어나가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퓨리나사료는 경상남북도 한돈 농가들을 모시고 2018년 한돈 사랑의 날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으며, 한 농장주는 “그 동안 가진 고민을 오늘 많이 나누었다. 퓨리나사료라는 든든한 파트너가 함께 있어 든든하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