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퓨리나사료 ‘한돈’ 경영인 세미나

양돈시장 향후 전망과 전략 제시에 큰 관심
이유 후 생존율 포인트 둔 ‘네오피그’ 소개

퓨리나사료(대표 박용순) 13지구(영업이사 정용범)는 충남 예산 리솜스파캐슬에서 “2018년 퓨리나 충남 한돈 경영인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최근 중국발 ASF, 자급율 문제, 다산성 모돈 생산성 확보 이슈 등 다양한 내외부 요인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향후 긍정적인 양돈시장 전망과 전략을 제시해 큰 관심과 몰입을 받았다.

이선근 퓨리나 전략판매부장은 소비에 의해 주도되는 2019년 시장 상황과 다양한 요인 속에서 더 큰 호황을 찾아가는 방법을 설명했다. 앞으로 양돈 시장의 밝은 미래와 다산성 모돈 생산성을 농장 수익으로 이어 갈 수 있는 전략을 제시하였다.

2018년 1분기 평균 산자수는 12.4두로 2013년 대비 1두 이상 늘었고 이는 다산성 모돈 도입의 결과다. 하지만 2017년 평균 MSY는 17.8두로 16년도 대비 0.2두가 줄었고 올해도 이 같은 추세는 계속돼 지난해 대비 1분기 복당 총산은 0.07두, PSY는 0.1두 증가했지만, MSY는 0.1두 감소했다. 많이 낳고 많이 죽는 ‘다산다사’가 우리 양돈업의 현주소이다. 다산성 모돈이 도입되면서 이유두수는 늘었지만 이유 후 폐사율이 높아져 실질적인 출하두수가 늘지 못하는 현실을 보며 작아진 이유체중을 초기 자돈의 성장 구간에서 극복해 이유 후 육성율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강성걸 퓨리나 양돈판매부장은 발표를 통해 7주령 체중17kg 기준을 제시하며, 신제품 ‘퓨리나 네오피그’ 소개와 더불어 농장에서의 이유 후 생존율을 올릴 수 있는 핵심 포인트를 설명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강부장은 충남지역 7주령 17kg 달성 농가들을 분석한 결과 질병고리 차단/저체중 자돈관리/급이급수 관리/사양관리프로그램 준수/자돈 영양투자를 통해서 초기 성장 극대화하면서 생존율을 높였다고 포인트를 집어주었다. 그리고 충남지역 퓨리나 네오피그 사양결과를 보여주며 초기성장 구간에서 관리하면 섭취량과 증체량에서 뛰어난 결과가 보여짐을 증명해 보였다.

 

그리고 농림축산검역본부 해외전염병과 남향미 연구실장을 모셔서 중국 ASF 상황과 대처방안을 함께 공유하며, 농장의 적극적 방역 참여를 약속하였다.

정용범 퓨리나 영업이사는 “지속가능한 축산, 소비자에게 사량 받는 축산을 위해 우리가 함께 노력해야한다. 한돈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가치를 만들어가자”고 말하며 회의를 성공리에 마쳤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