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아시아 식물검역...선도역할 돋보여

검역본부, ‘2022 식물검역 국제기준 아태지역 워크숍’ 9월 2일까지 개최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아태지역 식물검역전문가 및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관계자를 초청하여 국제식물보호협약(IPPC)에서 마련한 식물검역 국제기준 개정안 논의를 위해 ‘아시아 태평양지역 워크숍’을 인천 송도에서 9월 2일까지 개최한다.

 

올해 워크숍은 한국, 호주, 뉴질랜드, 중국, 일본 및 아시아 지역 12개국 전문가들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관계자 30명이 참석하여 식물검역 국제기준의 개정안을 검토하고 아태지역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검역본부가 국제농림협력사업의 하나로 2006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이 워크숍은 국내 개최 17회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국제식물보호협약(IPPC) 내에서 가장 효과적인 개도국 지원사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워크숍(영상)으로 개최하였으나, 올해는 대면 참가 방식으로 전환하였으며 대면 참여가 어려운 국가를 위해 온라인 방식으로도 병행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워크숍에서 검역본부는 식물검역 국제기준 개정안의 주요 내용인 과실파리 기주상태 결정’, ‘식물위생용어집’, 식물 위생수입규제제도 지침 등을 중심으로 참가국들에게 의견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전자식물검역증명서(ePhyto), 병해충 예찰분야의 새로운 기술 도입 및 유엔이 지정한 세계 식물건강의 날(IDPH) 관련 활동 등 식물검역 관련 최신 현안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진다.

 

검역본부는 워크숍 개최에 앞서 식물검역 국제기준 개정안에 대한 내·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수렴을 사전에 거쳤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참여국과 공감대 형성에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검역본부 홍성진 식물검역부장은 “앞으로도 식물검역과 관련한 영향력 강화를 위해 개도국의 식물검역 능력 향상을 위한 국제농림협력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특히 식물검역 관련 국제기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식물검역 분야에서 아시아 지역의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