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우리 밀 '햇밀장'...국산품종 ‘황금알’ 빵

우리밀 장터 '햇밀장'...밀 생산농가와 소규모 제분업체, 지역업체들 참여해 햇밀 가공품과 요리 선보여
우리밀 정보 나누는 ‘햇밀장’에서 선보여…부드럽고 쫄깃한 식감 좋아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난 14일 서울에서 열린 ‘햇밀장’에 참여해 우리밀을 소개하고 제빵용 신품종 밀 ‘황금알’로 만든 빵을 선보여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햇밀장이란, 밀 생산농가와 소규모 제분업체, 지역 제과업체 등이 참여해 햇밀을 활용한 가공품과 가공요리를 선보이고 판매하며 정보를 교류하는 장터를 말하며, 황금알 빵은 ‘품질이 좋고 돈이 되는 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농촌진흥청 밀연구팀이 제공한 황금알 밀가루로 직접 빵을 만들어본 제빵사들은 ‘반죽할 때 모양 만들기가 쉽고 빵이 잘 부풀어서 좋았다’라고 평가했다. 식미 평가회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빵이 부드럽고 쫄깃하다’라고 호평했다.

 

‘황금알’은 단백질과 글루텐 함량이 각각 14%, 10%로 높아 강력분 수준의 밀가루를 만들 수 있는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2021년 10월 지역별로 황금알 시범단지 9개소를 조성해 각 지역에서 수확한 황금알의 수량성 조사와 품질 분석, 경제성 등을 평가하고 있다. 올가을에는 시범단지 4개소를 추가해 총 13개소(200헥타르)로 확대 운영하고 신속한 품종 보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밀연구팀 고종민 과장은 “2020년부터 ‘햇밀장’에 참여해 우리밀 알리기에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밀 품종·기술 개발 연구에 집중해 우리밀 품질 경쟁력을 확보하고 재배 면적을 확대해 정부의 밀 자급률 향상 정책을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