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우유야! 캠핑가자!’ 사업 성황리 진행중

캠핑의 새로운 트렌드 우리우유!
우유자조금관리위 전국 캠퍼들을 위한 우유야! 캠핑가자 사업 시작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7월 23일부터 24일까지 솔뜰 양평 캠핑장에서 다양한 우유관련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우유야! 캠핑가자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우유야! 캠핑가자!’는 캠핑장을 방문하는 참관객들에게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우리 우유의 활용방법을 알려주고 우유가 캠핑에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요리 재료임을 인식시켜 소비촉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신설된 사업이다.

 

본 행사에는 우유사랑 교육공연, 어린이 공작체험(젖소 퍼즐만들기, 젖소팔찌 만들기), 에어바운스, 우유 보물찾기 등 어린이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아이들에게 우유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을 선물한다. 뿐만 아니라 부모와 함께하는 우유가족 퀴즈대회를 통해 국산우유의 우수성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우유요리 체험 홍보관을 운영하여 밀키트를 활용한 우유요리체험, 캠핑장에서 만들기 쉬운 우유요리 레시피를 캠핑족에게 소개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캠핑장을 찾은 부모와 자녀에게 우유에 대한 유익한 정보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재미있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본 행사를 통해 캠핑장에 갈때는 자연스럽게 우유를 챙겨가는 습관이 들여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우유야! 캠핑가자!’ 사업은 7월부터 10월까지 양평, 강릉, 용인, 태안 등 전국캠핑장을 대상으로 19회(약 8천명 대상)진행될 예정이며, 본 행사는‘땡큐캠핑’어플과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장소, 진행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