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화훼농가 수취가격 안정에 총력”

- 자조금사업 적극 협력, 공판장과 수급조절 확대 강화
- 자조금협의회장, aT화훼사업센터장 간담회 가져
- "농가소득 증진 위해 다양한 사업 진행 등 최선 다 할 것” 

URL복사

“2022년 임인년 최대 목표는 우리 농가의 꽃 수취가격안정입니다.”
(사)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 김윤식 회장과 aT화훼사업센터 이은석 센터장은 지난 16일 양재동화훼공판장에서 만나 이같이 뜻을 모았다.

올해 전반적인 꽃 시장 상황이 연초 우려보다 나쁘지 않았지만, 아직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 않았고 상황이 그리 녹록치않기에 더욱 노력을 해야 한다는 다짐이었다.

 


김윤식 회장은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 그리고 양재동 화훼공판장이 적극 나서서 꽃 가격 지지에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은석 센터장은 “연초 걱정과 우려도 있었지만 관련 기관과 단체의 노력으로 어느 정도 꽃 가격이 지지됐다”고 말했다.

김윤식 회장은 절화 자조금 수급 조절 사업과 홍보 사업이 꽃 가격 향상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에 대해 “2021년도는 다양한 자조금 사업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한 해였다. 또한 꽃 가격지지와 수급조절에 대해 어느 정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더욱 적극적인 꽃 수급조절 사업과 꽃 가격 안정화 사업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식 회장과 이은석 센터장은 ‘절화 의무자조금 거출’과 관련해 적극 협력해 기반을 단단히 하는 한편 자조금과 공판장이 수급조절과 가격안정 사업을 확대 강화할 것이라고 뜻을 모았다. 이어 농가소득 증진을 위해 양 기관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윤식 회장은 “우리 절화 의무자조금은 농가소득 증진과 권익보호, 화훼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