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임업기술실용화센터’ 오픈 팡파레!

대전 지방이전 1단계, 임업기술실용화 종합지원시설 착공

URL복사

한국임업진흥원(원장 이강오)은 11월 12일(금), 대전광역시 유성구 계산동의 임업기술실용화센터 건립부지(계산동 산19-1번지 일원)에서 건립의 시작을 알리는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갑,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최병암 산림청장을 비롯하여 지역주민 등 각계각층의 인사 50여명이 참석하였다.

 

착공식 행사는 경과보고, 기념사, 축사, 착공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착공 퍼포먼스는 나무망치로 팻말을 설치하며 참여자 한 명, 한 명이 임업기술실용화센터에 힘을 보태는 의미로 진행됐다.

 

그동안 한국임업진흥원은 임업인의 소득증대와 임업의 산업화 촉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오며, 2017년부터는 산림과학기술 연구관리 전문기관으로써 연구성과의 실용화를 지원해왔다.

 

이번에 착공한 임업기술실용화센터는 관련 종합지원시설로 임업분야 우수기술 발굴부터, 기술검증·실용화, 임산물의 시험·분석, 임업기계·장비 검증까지 원스톱 임업기술실용화 서비스를 수행할 예정이다.

 

임업기술실용화센터는 2020년부터 건축기획을 시작으로 건립을 준비해왔으며, 총사업비 99억원을 투입, 본관동(지상3층)과 부속동(지상2층) 2개동으로 건축면적 1,974㎡, 연면적 3,881㎡ 규모로 건립되며 2022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이강오 원장은 기념사에서 “오늘 착공이 한국임업진흥원의 대전시 지방 이전 1단계 시작의 의미이며, 앞으로 지역사회의 깊은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밝히며, “동시에 임업은 단순한 1차 산업이 아닌 지속가능한 산림자원을 기반으로 하는 미래산업으로, 임업기술실용화센터는 임업 진흥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