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구리도매시장 '레트로 회센터' 12일 개장

- 구리농수산물공사, 신선한 수산 먹거리 제공...‘만원의 행복’ 사은행사까지
- 김성수 사장 "다시 찾고 싶은 지역명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URL복사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성수)는 도매시장 활성화를 위한 수산시장 명소화 사업의 일환으로 수산동 1층에 조성된 레트로 회센터가 오는 12일 새롭게 개장한다고 밝혔다.
 
레트로 회센터는 정부·구리시 지원 사업으로 수산시장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조성되었으며 15개소의 수산물 전문점이 입점하여 활어, 대게, 참치, 장어, 연어 등 도매시장의 안전하고 신선한 수산 재료로 맛과 정성이 가득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구리·남양주 지역의 새로운 명소다. 
 
오픈 기념으로 “만원의 행복” 고객 사은행사가 펼쳐진다. 먼저, 11월12일(금)~14일(일)에는 레트로 회센터 입점 점포별 자체적으로 행사 쿠폰을 지참한 고객에게 3만원 이상 주문시 1만원을 할인해주는 이벤트를 한정 수량으로 진행한다.

또한, 공사는 수협구리공판장, 강북수산과 함께 수산시장 전역에서 11월 12일(금)~21일(일) 10일 동안 도매시장 수산물 또는 수산식당에서 5만원 이상 결제시 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온누리상품권 1만원을 일일배정 예산 소진시까지 증정한다.  
 
한편, 개장을 알리는 오프닝 행사는 구리시 및 도매시장 관계자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12일 오후 4시에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진행될 예정이다.
 
김성수 구리농수산물공사 사장은 “수산시장 명소화 사업을 지원해주신 구리시와 중소벤처기업부에 감사드린다”며 “공사는 레트로 입주자와 함께 저렴한 가격으로 신선한 수산물을 구매하거나 식음할 수 있도록 하며 다시 찾고 싶은 지역명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수산시장 명소화 사업의 일환인 레트로 회센터 개장을 위해 노력하신 공사 임직원 및 입주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개장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수산시장 활성화를 위해 첫발을 내딛는 레트로 회센터의 번영을 기원하고, 입주자 여러분께서는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주실 것을 요청드리며, 앞으로도 수산시장 부흥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