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언택트 시대, ‘디지털 영농기술지원’ 우수기관 6곳 선정

농촌진흥청, 경상북도농업기술원‧충주시농업기술센터 최우수 기관 발탁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의 일환으로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영농정보 전달과 비대면 농업기술지원 서비스를 펼친 ‘디지털 영농기술지원 우수 농촌진흥기관’ 6곳을 선정했다.

 

‘디지털 영농기술지원 우수 농촌진흥기관’은 코로나19 어려움 속에서도 비대면 교육, 기술보급, 시설운영,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농업인을 위한 적극행정을 펼치고 있는 기관으로 1‧2차 심사를 거쳐 결정했다.

 

최우수 기관은 경상북도농업기술원과 충주시농업기술센터가 선정됐으며 우수 기관은 강원도농업기술원, 김포·장성·광주광역시농업기술센터가 선정되어 각각 농촌진흥청장상을 수상한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경상북도농업방송(GBATV)’을 통한 온라인 농업인 교육 동영상 채널 운영, 누리(사이버) 영농교육 웹서비스 개발, 체험도구모음을 활용한 비대면 농업체험 프로그램 개발(32건)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거리 두고 농업인과 소통하기’를 통해 농산물 영상 공모전, 요리 레시피 공모전, 도보 이동형(워킹스루) 농산물 마켓, 영농교육 등 영상 콘텐츠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 운영 등이 우수요인으로 꼽혔다.

 

이 밖에도 강원도농업기술원의 ‘코로나19 극복 분야별 맞춤형 대응사례’, 김포시농업기술센터의 ‘김포빰빰(Farm Farm) 체험투어’, 장성군농업기술센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스마트영농으로의 변화’, 광주광역시농업기술센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빛나는 光주광역시’ 사례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농촌진흥청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사회 전 영역으로 확대됨에 따라 농업 분야에도 대면접촉을 최소화한 비대면 영농기술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중앙-지방농촌진흥기관의 온라인상 소통과 영농지도에 필요한 농업기술 자료 공유를 위한 ‘농촌진흥기관 정보공유시스템’을 개설했다.

 

또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확산 등 위기상황에도 차질 없는 농촌지도사업 추진을 위한 지침서를 발간해 농업현장의 영농공백을 줄이고 지속적인 영농지도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코로나19대응영농기술지원반 노형일 반장은 “앞으로 다양한 형태로 비대면 영농기술보급을 추진해 농업현장의 기술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