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임직원과 함께하는 윤리경영 실천

농협, ‘제4회 윤리경영의 날’ 행사 개최
다양한 행사로 청렴·클린경영 실천의지 높여

URL복사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11월 02일 '제4회 농협 윤리경영의 날'을 맞아 중앙회, 경제·금융지주 및 계열사, 지역 농축협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윤리경영 실천행사를 개최하였다.

 

'농협 윤리경영의 날'은 청백리(淸白吏) 정신을 본받자는 뜻에서 청백리와 발음이 비슷한 11월 02일(1102, 천백이)을 기념일로 지정하여 전 임직원이 청렴의 중요성을 되새겨 보는 구심점으로 삼고 있다.

 

2017년부터 시작하여 네 번째 맞이한 이번 ‘농협 윤리경영의 날’에는 CEO 메시지 전파, 청렴미담 릴레이, 깨끗함을 상징하는 흰색의 백설기를 나눠주는 출근길 캠페인 등의 기념행사를 진행하였으며, 윤리경영 주간인 11월 2일부터 11월 6일까지 청렴을 부르는 상큼한 음악으로 하루를 시작하였다.

 

아울러, 전국 1,118개의 농축협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사회적 책임과 윤리경영 실천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제4회 농축협 윤리경영대상’ 수상사무소로 삼호농협(대상), 오정농협(최우수상), 서부농협남부안농협평창영월정선축협구미농협(우수상)을 선정하였다.

 

이 날 농협중앙회 유찬형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3년 연속 청렴도평가 2등급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인정받은 만큼, 오늘 하루도 사업뿐만 아니라 청렴한 농협인으로서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보고, 농업·농촌·농업인을 위해 ‘윤리’를 최우선 가치로 삼아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