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LH서울지역본부, 시민지원 협약

농수산물 유통인과 임대주택 관리기관 특색 살린 협력체계 운영키로

URL복사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와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지역본부(본부장 오승식)는 농수산물 유통과 임대주택 관리의 특색을 살린 협력체계 운영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상호 업무협약을 9월 25일에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공사는 아동·장애인·노숙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은 물론 일반 시민을 위한 지원체계도 갖추게 된 것이다. 공사에서는 나눔 물품과 농산물을 구매하여 생활이 어려운 가락시장 주변 취약계층 거주 시민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LH서울지역본부도 생활 밀착형 도매시장 먹거리 나눔으로 기존 주거복지서비스에 더해 입주민에 다양한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추석을 맞아 공사는 차례상 준비에 꼭 필요한 품목인 사과,배,대추,김,북어포 등 9종으로 구성된 제수용품 100세트를 가락시장 인근 임대아파트 취약계층 주민에 전달하였다.

 

앞으로도 공사와 LH서울지역본부는 취약계층 지원에 필요한 사례관리 및 정보교류, 상호 연계된 자원의 추가 활용방안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적극 협력키로 했다.

 

김종근 공사 경영본부장은 “이번 LH서울지역본부와 업무협약으로 어려운 이웃을 좀 더 세심하게 지원할 수 있고 공사의 사회 공헌 활동도 더욱 강화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으며, 이영봉 LH서울지역본부 주거복지사업처장도 “공사와 협업으로 서울지역 LH입주민에 도매시장의 다양한 먹거리를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에 대하여 감사하다”라고 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