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항생제 범벅 미국산 우족, 쇠고기 수입 중단하라!"

한우협회 긴급 성명발표, 수입축산물이력관리시스템의 전면 개선도 촉구

URL복사

한우협회가 항생제 범벅인 미국산 우족과 쇠고기 수입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내놨다.

식약처는 미국산 냉동 우족에서 우리나라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니트로푸란계 대사물질인 세미카바자이드가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되어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조치 한다고 밝혔다.

 

미국산 냉동 우족에서 검출된 해당 성분은 우리나라에서는 사용이 중단된 항생제 성분의 대사산물이다. 

 

이에따라 한우협회는 우리나라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항생제가 미국에서는 사용되고 그 식육이 수입된 것에 대해 미국산 쇠고기 전체에 대한 대대적인 검역검사 강화를 촉구하고 있다.

또 해당 제품의 적극적인 회수를 위해 수입축산물이력관리시스템의 전면 개선을 촉구한다. 

 

현재 부적합 제품은 식약처 수입식품정보마루를 확인 후 수입축산물이력관리시스템과 축산물이력제 모바일앱에서 이력번호를 검색하면 알 수 있지만, 정보검색만 될 뿐 회수대상이라는 정보는 알 수 없다. 

 

식약처가 발표한 내용이 수입쇠고기 이력제에는 뜨지 않는 반쪽짜리 시스템인이라는 것. 도매상이든 소비자든 회수대상이라는 정보를 알 수 없다면 이런 시스템으로 어떻게 수입쇠고기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단 말인가? 반문하고 있다.

 

협회는 이런 사건이 명절을 앞두고 불거졌다는 점에서 한우농가들은 더 크게 분개할 수 밖에 없다. 항생제가 검출된 수입산 우족 보도로 인해 한우소비가 위축될 수 밖에 없고, 그 유통기한이 21년 4월 3일 ~ 22년 7월까지로 많은 기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 물량이 한우나, 타 수입산으로 둔갑되어 판매될 경우 소비자 피해까지 발생하게 된다.

 

정부는 이번 미국산 우족 안전성에 대해 검역검사 강화 등 책임있는 후속대책을 마련하고 철저한 수입육의 유통단속으로 소비자와 생산자를 보호해야 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