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폭우 피해현장 격려...농업인 위로·지원 약속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무이자자금 1천억원 우선 지원 등 피해복구 지원 확대

URL복사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로 농업 부문에 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이 지난 3일(경기 안성, 충북 충주), 5일(경기 용인)에 이어 8월 6일 충남 천안·아산 지역 피해현장을 찾아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조기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천안·아산 지역은 이번 집중호우로 농경지 2,076ha가 침수 되었으며, 특히 아산 송악면에서는 산사태로 2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심각하다.

 

이성희 회장은 “올해 유례없는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농업인 인명피해 및 농작물 침수 등 농업 부문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농협은 농업인의 아픔을 함께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피해복구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농업인 피해 최소화 및 신속한 복구지원을 위해 양수기 250대 추가 공급, 재해복구 및 긴급방제 예산 3억6천만원을 지원하였으며 영양제 및 살균제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하고 있다.

 

또한 재해 무이자자금 1,000억원 우선 지원, 피해지역 급식차량·세탁차량 제공, 긴급 구호키트 1,200개 지원, 신속한 손해보험 조사 및 조기 보상, 피해농가 인력 집중공급 및 각종 금융지원, 피해 농산물 판매총력, 피해규모 확정시 추가 재해 무이자자금·예산 지원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 총력 지원할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