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생분해성 멀칭필름 보급 현장평가회 개최

환경보전과 노동력 절감 효과 기대

URL복사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에서는 지난 17일 춘천 서면에서 생분해성 멀칭필름 보급확대를 위한 감자 실증시험의 현장평가회를 개최하였다. 농업에 있어 멀칭필름은 작물의 수량과 품질을 높여 농업생산성이 크게 향상되었고 필수적인 농자재가 되었다.

 

그러나 영농 후 수거에 어려움이 있으며, 제대로 수거되지 않은 필름은 토양 등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어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협하는 존재가 되기도 한다.

 

미세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로 사회 전 분야에 친환경 정책들이 강화되고 있고,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대책들이 마련되고 있다. 농업분야의 대표적인 1회용 제품인 멀칭필름은 연간 5.3천 톤 가량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에 따른 수거와 처리비용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분해성 멀칭필름이 개발되었으나 생분해 멀칭필름의 성능발현이 제대로 되지 않아 조기분해, 약한 강도 등으로 신뢰도가 하락하였으며, 가격도 일반 PE멀칭필름보다 3배 정도 비싸 농가보급이 쉽게 확대되지 못하고 있다. 옥수수 등 재배 후 멀칭필름의 제거가 어려운 작목 위주로 보급이 확대되고 있으나 현재 우리나라 생분해성 멀칭필름의 보급량은 전체 멀칭필름의 0.5%에 불과한 실정이다.

 

농업인구의 감소와 농촌 고령화에 따라 노동력은 계속 감소하고 인건비 상승으로 농가경영에 부담이 증가하고 있어 영농 후 필름을 제거할 필요 없는 생분해성 멀칭필름의 사용은 노동력 절감과 환경오염원 저감, 폐기물처리 부담금 등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강원도 농업기술원은 생분해성 멀칭필름에 대한 농가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도내 봄감자 주산단지인 춘천시 서면에서 시중에 유통되는 4개 회사의 제품을 감자에 적용하여 실증시험을 수행하였으며, 이번 현장평가회에는 감자에 적용한 생분해성 멀칭필름 효과에 대해 농업인, 필름 생산업체, 관계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하여 사용 소감과 보완, 건의사항 등 발전방향에 대한 토의가 이루어졌다.

 

강원도농업기술원 정태성 환경농업연구과장은 “환경보전과 노동력 절감 등을 위해서는 생분해성 멀칭필름 사용으로의 전환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위해서 농업인의 신뢰회복과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한 작물별 맞춤형 제품개발, 제도적인 뒷받침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