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팜스코, 연암대학에 장학금 '쾌척'

연암대학교 육근열 총장 "어려운 환경에서도 (주)팜스코 기업정신에 큰 교훈"
팜스코, 연암대학교에 2020년도 상반기 장학금 2000만원 기증

URL복사

 

 

(주)팜스코가 연암대학교 측에 2020년도 상반기 장학금 2000만원을 기증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일환으로 학생들에게 직접 전달하는 수여식이 아닌 대학교 측에 약식으로 기증하였다.

 

이 장학금은 축산계열 박찬휘 학생 외 19명의 재학생에게 장학증서와 함께전달될 예정이다. (주)팜스코는 2017년부터 연암대학교에 장학사업을 해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40명의 학생에게 1억 40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하였고, 대학교 측과 꾸준히 산학협력 활동을 하며 상생 발전시켜가고 있다.

 

 

또한,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하계 현장학습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고 금번 하절기부터 현장실습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해 가기로 했다. (주)팜스코와 연암대학교는 이번 산학협력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향후 농, 축산업을 꾸려나갈 훌륭한 인재양성/인재개발에도 그 뜻을 함께 모으자고 말했다.

 

연암대학교 육근열 총장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주)팜스코의 아낌없는 장학금 기증과 관심을 통하여 서로 간의 더욱더 굳건한 상생을 다짐하고 (주)팜스코의 기업 정신에 큰 교훈을 얻는다"며 감사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