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aT, 산지 '온라인경매' 100회 돌파

“달고 시원한 수박 반값에 박수가 절로~”
산지 온라인경매 100회 돌파 기념 양파, 수박 반값 경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 사이버거래소는 최근 농산물 온라인경매 100회를 맞아 인기있는 제철농산물의 반값 경매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이번 반값 경매 대상품목은 그동안 가장 인기가 많았던 양파 100톤과 수박 100톤이다. 경매방법은 출하사가 제시한 예정가격을 50%로 낮춰 경매가 시작되면 구매사들이 경쟁 투찰하는 방식으로, 경우에 따라 신선한 산지농산물을 정상가의 절반 가격에 낙찰받을 수 있다.

 

특히 이번 경매는 출하사 제시 예정가격과 실제 경락가격의 차액만큼 aT 사이버거래소가 보전을 해주어 구매사와 출하사 모두에게 ‘윈윈(win-win)’이 되는 방식이다.

최근 농산물의 B2C형 온라인거래는 ICT의 발전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지만, 도매기반의 B2B형 거래는 플랫폼조차 미진한 상황이다.

 

aT는 농산물의 유통단계를 줄이고 물류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산지에서 소비지까지 중간유통없이 거래할 수 있는 B2B 온라인경매를 올해 2월부터 상시 운영해오고 있다.

 

마늘을 시작으로 양파, 수박, 감귤 등 6품목에 대해 상시경매를 실시하여 6월 9일까지 100회, 519톤의 실적을 달성하였다. 온라인경매의 가장 큰 장점은 출하자가 예정가격을 직접 제시하여 산지에서의 ‘농산물 제값 받기’가 가능한 게 특징이다.

 

APC, 영농조합법인 등 실제 aT를 통해 온라인상장을 경험한 출하사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4~7%에 이르는 도매시장 거래수수료 대비 낮은 1.05%의 수수료, 예정가격 교섭권, 유통비용 절감, 출하분산 효과 등에 만족감이 높다.

 

중소형마트, 외식업체 등 소비지의 구매사는 출하사의 수수료 및 유통비용 절감효과에 따라 보다 저렴하게 산지의 신선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어 온라인경매 참여에 적극적이다.

 

 

aT 오정규 유통이사는 “aT가 농산물 온라인경매 공공플랫폼을 개설하여 거래를 확산하는 시장조성자가 되고자 한다”며, “이번 반값 경매가 온라인경매 활성화의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 노하우(?)... 서정귀농대학에서 찾는다!
서정대학교(총장 양영희)는 7월 1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는 서정귀농대학교(학교장 김문선) 제13기 수료식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병 유행으로 여러차례 개강이 연기되는 등 시행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시간을 축소 운영하고 대면수업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운영으로 30명 전원이 졸업시험을 통과하고 수료했다. 서정귀농대학교는 귀농에 대한 올바른 접근방법과 귀농 후 농업경영체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이번 귀농학교 교육에서는 달라진 농업환경에서 소비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농업기술 및 유통노하우를 전수 받는데 중점을 두고 실습을 진행했다. 특히 고구마 파종 수업시간에는 직접 비닐멀칭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농업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에서 귀농인의 마음자세를 볼 수 있었다. 서정귀농대학교 과정은 양주시와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원활한 강사 파견과 기술자문 등을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디자인싱킹 강의를 상품개발 및 유통 교과목에 적용해 농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재익 과정장/지도교수는 “귀농 후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고 현업에 즉시 적용가능한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