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스마트팜' 가속도 붙을 듯

‘초고성능 컴퓨터법’ 일부 개정안 법률 국회 통과로 스마트팜 가속도
농업전문가들 "디지털 농업연구 새 전기 마련 기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생명 분야의 초고성능 컴퓨팅 기술 개발 및 활용 촉진을 강화하는 ‘국가초고성능컴퓨터 활용 및 육성에 관한 법률’(초고성능컴퓨터법) 개정안이 20일 국회를 통과했다.

 

초고성능컴퓨터는 국가첨단과학기술력 향상을 위한 지식 탐구와 산업경제의 필수 인프라다. 초고성능컴퓨터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는 농생명 분야 빅데이터의 통합적인 수집‧분석‧활용 및 초고성능 컴퓨팅 자원 확보를 뒷받침할 근거를 마련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이번 개정안 법률에는 농촌진흥청을 농생명 분야 초고성능컴퓨팅 활용 연구개발 지원 및 전문 인력 양성 지원 시책 부처로 명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촌진흥청은 디지털농업 정책 및 이를 지원하는 과학적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전국 농업 연구기관(대학․연구소)에서 생산되는 농생명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할 거점센터를 설치하고, 초고성능 컴퓨팅 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농업연구 빅데이터 활용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농산업 부문 일자리 창출 및 국제 기술경쟁력 제고에도 일익을 담당하게 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법안 통과를 계기로 농업을 디지털 기술농업으로 혁신하기 위해 농생명 초고성능컴퓨팅센터 등 디지털농업 핵심연구시설을 지속적으로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최근 생명공학, 농업기상, 스마트팜, 농작물생리, 유전자원, 식품, 병해충 예찰 등 농업 각 분야에서 디지털화된 연구 데이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세계 각국은 농업 연구 데이터의 실시간‧다차원적 분석 및 신속한 활용을 위해 초고성능컴퓨터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018년 기상청 슈퍼컴 3호기 일부를 도입하여 전산 성능이 9배 정도 향상된 전산시스템을 구축하고 벼 3,000자원의 엽록체 유전자 정보를 분석했다. 또한, 거대 유전체를 가진 양파․오미자 유전체 분석 시간이 단축되는 결과를 통해 초고성능컴퓨터의 활용성이 입증된 바 있다.

 

앞으로 초고성능컴퓨팅 연구시설이 구축되면 기술경쟁력 확보뿐만 아니라 대학․산업체도 공동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형 시스템으로 운영, 활용성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기상청으로부터 도입 예정인 슈퍼컴퓨터 4호기는 유전체와 표현체, 대사체 등의 생명공학 빅데이터 뿐만 아니라 스마트온실, 병충해 예찰, 농업기상 예측 등 다양한 용도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로써 디지털 농업연구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농작물의 유전체, 표현체 등 바이오 데이터를 분석해 우량종자를 조기에 선발하는 디지털 정밀육종이 가능해지고, 기후․토양․농작물 특성․유전자정보 등 농업연구 데이터 간 인공지능(AI) 기반, 융복합 분석 활용으로 스마트농업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농촌지역의 복잡지형을 반영, 농장 규모별로 다르게 예측하는 소기후 예측모형의 정확도를 높여 농업부문의 기상재해 대응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장기적으로 농촌진흥청과 지자체 농업연구기관 간 초고속 데이터 연구망을 구축하여 빅데이터 기반의 농업과학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법안 개정은 4차 산업혁명 핵심인 데이터의 지능적 활용을 위해 슈퍼컴퓨터 활용기반 확대를 요청해 온 현장 목소리에 대한 제도적 조치”라며, “법률 소관부처로서 과기정통부는 앞으로도 긴밀한 산‧학‧연‧관 협업체계 기반의 슈퍼컴퓨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홍성진 연구정책국장은 “이번 법률 개정을 통해 농업이 디지털 농업으로 전환되는 전기를 마련했다.”라며, “농식품부의 4차 산업 빅데이터 시대 대응, 농업의 디지털 농업화 정책을 뒷받침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은 농생명 초고성능컴퓨터를 구축하고 활용함으로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과학 영농의 혁신적 도약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 ‘비대면·디지털 조사원’ 대폭 모집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에서는 스마트농업전문가 육성사업으로 시설작목(토마토, 파프리카), 노지작목(배추), 축산(한우)의 생육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하여 50명에 대한 원서접수(7.2.~7.15.)와 비대면 농산물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사업으로 조사요원 18명에 대한 원서접수(7.2.~7.8.)를 홈페이지를 통하여 공고 중에 있다. 이번 채용공고는 농촌진흥청에서 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한 비대면·디지털 공공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농업 빅데이터의 체계적 수집·분석을 통한 스마트농업 기반 구축 및 체계적 인력양성으로 청년층의 스마트팜 창농, 컨설팅, 기업체 취업 등 일자리 창출 활성화와 비대면 시대에 맞는 농산물 소득조사 지원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향후 농축산물의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속한 농정 의사결정 지원 및 수확량 변동 관리 기술 개발과 지속가능한 농식품산업 기반 중 하나인 스마트팜의 품목별·유형별 모델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여 생산성 향상 모델(AI) 등의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최종태 강원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채용을 계기로 강원도 지역 청년층의 미래 대응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스마트농업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