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안전한 농약사용 위해 전화,온라인 문의 권장

PLS 상담전화 운영 중…‘농사로’서 작물별 등록약제 확인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농업인들의 안전하고 올바른 농약사용 실천을 위해 PLS(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 민원상담전화 이용 권장과 ‘농사로’ 등 온라인을 통한 농약정보 확인을 당부했다.

 

PLS 민원상담전화는 PLS에 대한 이해를 돕고 작물별 농약사용에 관한 농업인과 국민들의 궁금증 해소를 위해 지난해 6월 10일부터 올해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국번 없이 ☎1544-8261로 전화를 하면 발신지역의 농업기술원에 자동 연결되며, 작물별 올바른 농약 사용을 위한 문의와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농업기술포털 ‘농사로’와 ‘농약정보 365’를 통해 작물별 등록농약, 효율적인 약제 사용법과 주의사항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PLS 현장 기술지원 공백 최소화를 위해 비대면 농약 안전사용 교육을 추진 중이다.

특히 2019년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에서 부적합 발생이 높았던 상위 30작목 재배농업인을 대상으로 작물생육단계에 따른 올바른 농약사용법을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로 제공한다.

 

또한 관외거주자 등 교육대상에서 소외된 농업인을 대상으로 작물별 약제 목록이 실린 포스터와 안내장을 우편 발송한다.

한편 각 지역에 위치한 농업기술원과 농업기술센터에서도 비대면 PLS 교육과 홍보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서천군농업기술센터(충남)의 경우, 농약 과다 사용 예방을 위한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 ‘농약 비료 계산기’를 개발해 무료 보급하고 있다.

양주시농업기술센터(경기)와 서귀포농업기술센터(제주)는 마스크, 토시 등 생활용품과 농약계량컵, 농약희석배수 일람표 등 농작업 물품을 활용해 PLS 인식 확대를 위한 홍보활동을 추진 중이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유승오 과장은 “안전하고 올바른 농약사용 문화가 영농현장에 안착 될 수 있도록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협력해 농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교육과 홍보를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