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서울시, 학교 급식 중단 피해 따른 대책 마련해야”

친환경‧먹거리 단체, 21일 서울시청서 대책 마련 요구 두 번째 기자회견

 

한국친환경농업협회(회장 김영재, 이하 한국친환경협회)는 21일(화) 서울시청 청사 앞에서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대상 학교급식 중단에 따른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코로나19로 전국의 초·중·고교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되면서, 학교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친환경농업단체 ▲급식생산단체 ▲소비단체와 ▲학부모 단체 등이 함께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친환경‧먹거리 단체 대책 협의회는 이 날 민관협력을 통한 국가적 재난 극복을 골자로, ‘서울시내 초중고 가정 대상 친환경생활꾸러미 배송’ 시행을 위한 대책기구 마련을 촉구하며 나섰다.

 

현재 경기도를 비롯한 경남, 전남, 충북 등의 지자체에선 기존 책정된 급식예산을 활용해 관내 초중고 학생 가정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를 배송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그러나 서울시‧서울시 교육청은 모종의 이유로 친환경생활꾸러미 배송이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친환경협회를 비롯한 대책 협의회는 서울시 관내 학부모단체와 함께 ▲급식 불용예산을 활용한 친환경농산물 생활꾸러미 공급 ▲학교급식 중단 피해 급식, 가공, 배송 업체 대상 대책 마련 ▲ 민관 협력 피해대책 협의체 즉각 구성 ▲학교급식산업 비상 대책 마련 등  4가지 내용을 제안하며,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영재 한국친환경농업협회 회장은 “친환경농산물 생활 꾸러미 사업은 학생들의 건강증진을 도모함과 동시에 급식 중단 피해 물량 판로 확보에 기여할 수 있는 근본적 방안이다”며 “친환경농가, 급식 납품 업체가 겪고 있는 절박한 상황에 대해 서울시와 서울교육청의 사회적인 책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