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우유급식중단 여파... '잉여우유' 대책 서둘러야

한국낙농육우협회 "학교 개학연기로 인한 낙농가들 잉여 우유수급 처리대책 다급하다"
일본 정부도 '코로나19’ 여파로 우유급식 중단에 따른 긴급대책 나서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는 해외낙농소식을 통해 일본, ‘코로나19’로 인한 우유급식중단 긴급대책 실시 내용을 소개하면서, 우리정부도 코로나19로 인한 학교우유 공급중단으로 발생하고 있는 잉여유 처리대책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낙농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일본 농림수산성은 지난 3월 10일, 코로나19로 인한 긴급대응책(예산액 4,308억엔)을 책정하였다. 

그 가운데 전국적인 휴교조치에 따른 학교급식용 우유공급 중단에 따른 원유수급 완화대책사업으로 22억9,900만엔(정액보조)을 배정하였다.

 

전국적인 휴교조치에 따라 학교급식용 원유를 유대가 낮은 탈지분유 및 버터 등으로 용도를 전환함에 따른 생산자대책으로 우선, 지역의 학교급식용 원유가격과, 탈지분유용 원유가격에 ‘가공원료유생산자보급금’을 합한 가격과의 차액을 보전하기로 하였다.

또, 잉여유처리를 위해 유업체로 출하처를 변경하여, 광역수송을 하는 경우, 그에 따른 추기비용을 지급하기로 하였다.

탈지분유 등의 용도변경 및 학교급식용 우유처리에 따른 유업체에 대한 대책으로는, 학교급식용 원유를 업무용 탈지분유생산에 사용할 경우, 업무용 탈지분유생산에 따른 재고증가분의 보관료를 보조하기로 하였다.

 

 둘째, 학교급식용 원유를 업무용 탈지분유가 아닌 사료용 탈지분유를 생산할 경우에는, 양자 간의 가격차와 사료회사의 창고에 이르기까지의 수송비를 보조하기로 하였다.

 

 셋째, 유업체가 이미 제조한 학교급식용 우유를 폐기해야 할 경우, 폐기에 따른 비용을 보조하기로 하였다.

초·중·고 학교 개학연기에 따라 백색시유소비량의 8.2%(2018년기준)를 차지하는 학교우유 공급중단으로 인해 낙농업계가 잉여유 처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유의 특성상 저장성이 없는 일배(日配)식품이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잉여유에 대한 분유생산을 통해 보관하여 분유재고가 증가(2월현재 9,003톤)추세에 있다.

  

또한, 업계에서는 잉여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멸균유 생산을 늘리거나, ‘우후죽순’격으로 우유 할인(덤핑)판매에 나서면서 우유 시장질서가 붕괴조짐에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 조석진 소장은 “코로나19 관련 우유급식 중단에 따른 한·일 양국정부의 대응이 극히 대조적”이라며, “학교우유가 공공재인 만큼 우리정부도 일본정부와 같이 시장에 적극 개입하여, 원유수매(임가공) 등 코로나19로 인한 낙농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적극 강구해야 한다”며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산림기술인회’ 전문가 활동 기대
한국산림기술인회(회장 허종춘)는 지난 5월 2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국민들이 각종 민원신청시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민원담당자가 전산망으로 확인하여 민원을 처리하는 전자정부 서비스이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이번 대상기관 지정을 통해 민원인의 구비서류 제출 부담을 줄이는 한편, 업무담당자의 업무 효율성도 증대될 수 있게 된다. 한국산림기술인회는 산림기술자 자격증 및 산림기술용역업 등록 관리 업무로 행정정보 공동이용 대상기관에 지정되었으며, 점차적으로 기관 내 다른 민원업무로도 확대하여 국내 3만여명의 산림기술자들의 불편을 해소시킬 전망이다. 특히, 신청인의 증빙서류 발급을 위한 행정기관 방문, 발급비용 절감 및 위·변조 문서 접수방지, 신청인 행정정보 취급에 따른 정보유출 위험성 등이 감소하게 된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수요는 연간 약 1만여건 이상으로 추정되며, 향후 민원인들의 편의가 지속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허종춘 한국산림기술인회 회장은 “행정정보 공동이용시스템을 통해 산림기술인들의 시간·비용적 발생에 따른 불편이 해소되어 민원 편의성이 크게 제고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