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산환경관리원, 가축분뇨 ‘액비유통’ 민관협의체

강원도 횡성군 액비 시범포 조성 및 실무회의 구성·운영 나선다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이영희)은 강원도 횡성군, 국립식량과학원 등과 ’19년 11월 18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축분뇨 액비유통 민관협의체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민관협의체의 주요 기능은 액비 시범포 조성, 기관‧단체별 역할 정립, 실무 회의 및 경종농가 대응반 구성‧운영 등이다.

 

액비 시범포 조성은 사료용 옥수수 2기작(7월 및 10월 수확) 재배 가능성 검토 및 액비 시용 효과 분석을 위해 약 300평 규모로 진행되며, 동 시범포 조성결과와 기존 관내 시설원예 토마토 액비 시용효과를 통해 액비에 대한 경종농가의 부정적 인식 개선과 비수기 액비 수요처 확보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토양 및 액비 성분분석, 작물 생육관리·분석, 액비 품질관리 및 홍보 등 기관·단체별 역할을 부여하고 실무 회의를 구성·운영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실무 회의는 지자체 지원반, 공공기관‧단체지원반, 생산자반으로 구성하여 분기별 1회 개최하며 각 기관‧단체별 역할 추진상황 점검, 현장 문제‧애로 사항에 대한 해결방안 등을 도출한다.

 

또한, 퇴·액비 사용 경종농가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가칭)경종농가 대응반’을 구성하여 기술지원을 하고 액비 이용 생산 작물의 자원순환이미지 등에 대해 협의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관리원 이영희 원장은 “축산환경관리원이 중심이 되어 횡성군의 경축순환농업 협력체계를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본 사례를 지역자원기반 경축순환농업 모델개발 및 시범사업과 연계하여 경축순환농업의 전국적 확산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