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우 곰거리 최대 70% 할인 판매

한우자조금, 3월 31일까지 농협 하나로마트, 전국한우협회 한우먹는날 한우 곰거리 최대 70% 할인
사골, 꼬리, 우족 등 한우 부산물 원기 회복과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줘
한우자조금에서 할인 판매 금액 지원하여 소비자 특가로 진행

한우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 이하 한우자조금)가 2일부터 31일까지 농협유통점 및 농•축협 하나로마트 47개소와 전국한우협회 한우먹는날에서 한우 곰거리를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고 밝혔다.

 

한우자조금은 사골, 꼬리, 우족 등 한우 부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행사 기간 동안 한우 한 마리 기준 ▲사골 50,000원(14kg 이상) ▲꼬리 60,000원(8kg 이상) ▲우족 45,000원(7kg 이상)에 판매한다.

한우 사골은 콜라겐단백질과 같은 영양소가 풍부해 원기 회복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보양 음식으로 제격이다. 꼬리와 우족 역시 단백질과 칼슘 등 영양소가 많이 들어있어 허약함을 다스리고 노화 방지와 피로 해소, 빈혈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요즘처럼 면역력이 중요한 때에는 단백질과 비타민이 가득한 뜨끈한 국물로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좋다.

 

이번 행사는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주최하고 전국한우협회, 농협경제지주에서 주관하는 행사로서 한우 농가들이 십시일반 모은 ‘한우자조금’으로 할인 판매 금액을 지원하여 소비자들이 보다 더 저렴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한우 부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참여업체와 행사기간 등이 상이하므로 자세한 내용은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면역력에 관심이 높아진 요즘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이번 기획전을 준비하였으니 저렴한 가격에 우리 한우 부산물을 접하고 모두 건강을 챙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