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하남시민 공공텃밭' 신청자 몰릴듯

하남시, 미사동과 하산곡동 등 총 3개소 1,276구획 분양신청 12일까지

자녀와 부모, 어르신까지 좋아하는 “하남시민 공공텃밭”이 2020년에도  어김없이 돌아왔다.

매년 개장할 때마다 폭발적인 인기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하남시민 공공텃밭’은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미사동 및 하산곡동 등 총 3개소/1,276구획이 분양된다.

 

하남시민(주민등록지 기준)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1세대당 1구획)하며, 신청기간(2월12일~14일)에 시청 홈페이지를 통한 인터넷 접수나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 및 시청(농식품위생과)으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참가비는 1구획(16㎡)당 3만원이며, 컴퓨터 추첨을 통해 선정(개별문자통보)되어 4월 4일부터 11월30일까지 8개월간 자유로이 도시텃밭으로 사용 할 수 있다.

추첨일 참관을 희망하는 시민은 참관이 가능하나,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생에 따라 참관인은 10명으로 제한된다(추첨일시:2월22일 오전10시, 시청대회의실 / 참관신청 : 2월17일 선착순).

홍윤식 농식품위생과장은“공공텃밭에 대한 시민들의 큰 관심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시민 복지 및 힐링을 목표로 다양한 도시농업 사업을 개발, 보급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현 미사텃밭이 근린공원 조성 예정지역(미사동43-1번지 일원)에 위치하고 있어 공원 조성 사업이 시작되면 텃밭 운영이 어려워 대체 부지를 물색 하는 등 지속적으로 시민들에게 도시텃밭을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모든 세대가 좋아하는 “하남시민 공공텃밭”은 회가 거듭될수록 시민들의 관심과 사랑을 더욱 더 받고 있으며, 2019년 분양모집에는 약 3.4대1의 경쟁률(4,002명 신청)을 보여 공공텃밭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시는 분양공고를 1월 31일부터 시청 홈페이지에 게시 중이며, 자세한   사항은 분양 공고문 및 공지사항을 참고하고 기타 궁금한 사항은 하남시청 농식품위생과 도시농업팀(031-790-5039)에 문의하면 된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