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토종 펫푸드 뉴트리나 건강백서,7년 연속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 수상

카길애그리퓨리나 ‘뉴트리나 건강백서’, 2020 소비자 선정 최고의 브랜드 대상 펫푸드 부문 7년 연속 대상 수상
“엄선된 원료, 안전한 품질 관리 등150년 카길의 기술 노하우로 반려견을 위한 최적화된 영양 솔루션 제공할 것”

㈜카길애그리퓨리나(대표 박용순)의 토종 펫푸드 ‘뉴트리나 건강백서’는 지난 30일 ’제9회 2020 소비자선정 최고의 브랜드’ 펫푸드 부문에서 7년 연속 ‘대상’에 선정됐다.

2009년 출시되어 올해로 출시 11주년을 맞이한 ‘뉴트리나 건강백서’는 150년 역사의 글로벌 기업 카길이 한국 소비자만을 위해 연구한 토종 펫푸드 브랜드다. 

 

반려동물에게 건강하고 좋은 원료의 사료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7가지의 견종별, ▲5가지의 건강상태별, ▲2가지의 연령별, ▲2가지의 발효 원료별로 세분화된 라인업을 가지고 있다. 건사료 외에도 습식사료, 간식 등 반려동물의 건강과 영양학적 요구에 맞춘 40여종의 제품을 선보여 반려동물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 급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건강백서만의 ‘2중 원료점검시스템’으로 원료구매전문가와 품질관리전문가, 실험연구원 등 모든 전문 연구진이 원료 선택부터 제조까지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 HACCP 등 안전성이 검증된 평택 공장에서 100% 제조되어 반려견이 필요한 5대 영양소를 골고루 균형 있게 섭취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전통 발효과학을 활용해 장내 유익균 증식에 도움을 주는 ‘뉴트리나 건강백서 발효라인 2종(건강한 발효100, 건강한 발효 205)’을 출시해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제품 별로 서로 다른 연어, 오리 쌀 등 특징적인 원료를 사용해 반려견에 맞는 원료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으며 낫또와 그릭요거트 등 발효 원료를 함유해 장 건강은 물론 면역력, 알러지 개선 등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뉴트리나 마케팅 최보연 부장은 “건강백서가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꾸준히 사랑받을 수 있던 비결은 원료의 선택부터 생산까지 내 반려견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관리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엄선된 원료와 150년의 노하우로 토종 펫푸드 브랜드의 명성을 이어가며 반려견을 위한 최적화된 영양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소비자 선장 최고의 브랜드 대상’은 소비자, 전문가 집단과 함께 분야별 브랜드의 가치를 평가해 2020년, 금융·유통·교육 등 14개 분야에서 총 49개 기관·기업, 56개 브랜드를 선정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