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협몰' 설 선물세트 당일배송 서비스

김병수 대표, 1월 24일까지 매장상품 최대 37% 할인 및 구매수량별 덤 제공행사 

농협이 운영하는 국산대표 농축산물 전문 쇼핑몰인 농협몰이 설 명절을 앞두고 매장에 방문하기 어렵거나 미처 선물을 구매하지 못한 고객을 위해 오는 24일까지 당일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비자들은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농협몰 내 ‘하나로마트 장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여 농협이 선보인 다양한 설 선물세트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매장과 동일하게 행사카드(NH농협, KB국민, 삼성, 씨티, 전북, 광주, BC)로 결제 시 최대 37% 즉시할인과 덤 증정 아이콘 표시상품에 한하여 1+1, 5+1 등 추가 증정상품를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온라인 단독 혜택인 최대 7% 적립금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당일배송은 일부 지역에 한하여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며, 이는 농협몰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송이 되지 않는 지역의 경우에는 전국택배 서비스를 이용하여 설 당일까지 선물세트 수령이 가능하다.

농협하나로유통 김병수 대표이사는 “농협이 엄선한 농·축산물 선물세트를 좀 더 편리하게 만나볼 수 있도록 농협몰 당일배송 서비스를 준비했다”면서, “우리 농업인이 정성껏 생산한 농·축산물 선물세트와 함께 따뜻하고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