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aT, 2020년 직거래장터 지원사업 대상자 모집

12월 24일까지 … 정례형·테마형 장터에 최대 5천만원 지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농가 판로개척 및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 구매처의 소비자 제공을 위한 ‘2020년 농산물 직거래장터 지원사업’ 대상자를 12월 24일까지 모집한다.

 

직거래장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농업인단체는 정기적으로 고정된 장소에서 개설하는 ‘정례 직거래장터’와 설 명절을 대비하여 2일 이상 개장하는 ‘테마형 직거래장터’에 응모할 수 있다. 

직거래장터 사업자로 선정되면 장터 개설에 필요한 시설 및 장치 설치비용, 홍보·마케팅 및 교육·교류비를 연간 최대 5천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신규 정부지원을 받은 원주시와 사회적기업 토닥토닥맘 협동조합은 ‘혁신도시 공공기관 찾아가는 잇다장터’를 개설하여 16회 동안 약 8천명 방문, 1억3천만원의 매출액 달성의 성과를 거두었다.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도심속 장터가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aT 관계자는 “내년 설 명절에 앞서 장터개설이 가능하도록 사업자를 조기 선정할 계획”이라며 “정부에서 지원하는 전국의 직거래장터를 통해 소비자들이 생산자가 판매하는 우수한 우리 농산물을 폭넓게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나아름 keb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