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육우자조금, 2019년도 제 2회 대의원회 개최

제2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제2회 대의원회 가져
2020년도 육우자조금사업계획 및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의 건 논의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박대안)는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제2축산회관에서 2019년 제2회 육우자조금 대의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19년 사업진행경과 보고 및 사업예산변경 보고에 이어 2020년도 육우자조금 사업계획(안), 선거관리위원회 구성 안건이 논의되었다. 참석한 대의원들은 2020년 사업계획 안건에 대해 육우 농가 대상의 자조금설명회 대신 지역시식행사를 통해 소비자와의 접촉을 증가시키고 농장꾸미기 캠페인 사업을 친환경인증농장 지원사업으로 변화를 제시했다.

2020년 대의원회 의장, 관리위원장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으로는 홍명기 위원, 김미숙 위원, 황선노 위원, 안상겸 위원, 김연숙 위원 등 5인이 구성되었다. 기타로 육우가 학교 급식 유통 경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추가 예산 편입 등 의견이 제안되었다.

박대안 육우자조금관리위원장은 “올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변수로 활동에 있어 제약이 있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에게 육우를 알리기 위한 많은 활동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2019년 한해 동안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열심히 활동할 수 있었던 것은 대의원들의 관심과 격려 덕분이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