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기술자문위원회 세미나

업계 전문가와 축산 사료업계의 최신 연구동향과 발전 방향 모색
박용순 이사장 "다방면의 축산 인재 양성과 축산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카길애그리퓨리나의 재단법인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 ㈜ 카길애그리퓨리나 분당 본사 대회의실에서 지난 2일 ‘2019년 기술자문위원회 정기 세미나’를 열고 축산, 사료업계의 최신 연구 동향과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뜻있는 시간을 가졌다.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4명의 기술자문위원인 양돈, 축우, 양계, 수의 등 각 분야의 전문가분들이 참석해 최신 연구 동향에 대해서 발표하고 최신 동향에 대해 토론을 나눴다. 

이 날 △양돈분야의 충남대학교 동물자원과학부 안희권 교수, △축우분야의 서울대학교 국제농업기술대학원 김경훈 교수 △양계분야의 중앙대학교 생명자원공학부 길동용 교수 △수의분야의 농림축산검역본부 세균질병과 문진산 박사가 주제별로 발표했다.

 

카길애그리퓨리나 기술연구소 김정훈 박사와 영업 마케팅 담당자들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올해는 돈사 배출가스저감, 보호지방급여와 도체 성적 향상, 산란계 난각 품질, 낙농 빅데이터 활동을 주제로 농가 현장과 접목하는 방향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도 이어졌다.

 

박용순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국내 축산업의 발전을 위한 인재 양성과 축산 기술 선진화를 위해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1999년부터 10년 간의 기술자문위원회를 열어왔다”며, “기술 연구는 미래를 위한 중요한 준비이며 자산이고 문화재단 취지에 맞게 앞으로도 농·축산 산업의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 1997년 설립 이래 국내 축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기술 활동을 지원하고, 전문 인력 양성을 장려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기술자문위원회는 1999년부터 총 43명의 축산, 사료 학계와 업계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