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문재인 대통령, 평화산림이니셔티브 P4G...산림 중요성 강조

박종호 산림청 차장, UN 기후행동 정상회의와 부대행사 참석해 국제무대에서 평화산림 활동

산림청(청장 김재현) 박종호 차장은 9월 22일부터 23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UN 기후행동 정상회의’ 및 관련 부대행사를 참석하였다. 

 

특히, 9월 23일(월) 19시에 뉴욕 허드슨 야드에서 주최한 ‘P4G 리셉션’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덴마크 메테 프레데릭센(Mette Frederiksen) 총리가 참석하였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지난 9월 10일 UNCCD 당사국총회에서 발족한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는 동서독 접경위원회처럼, 산림을 통해 이웃한 국가 간에 평화를 증진시킬 수 있는 이니셔티브”라고 그 취지와 비전을 소개하였다. 

산림청 박종호 차장은 ‘P4G 리셉션’ 이외에 9월 23일 월요일 UN 본부에서 개최된 ‘기후 행동 정상회의(Climate Action Summit)’와 그 전날 22일에 열린 CAFI 및 ECCA30 등의 부대행사에도 참석했다. 

 

박종호 차장은 행사장에서 지난 9월 10일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제14차 당사국 총회(인도 뉴델리)에서 산림청.외교부가 함께 출범시킨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 PFI)’를 소개했다. 또한, 이와 관련해 노르웨이, 독일,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의 공감대 형성 및 참여 유도 방안을 논의하였다.

산림청은 이번 행사 참석을 계기로 그 동안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추진되어 온 산림협력을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지역 등으로 확대하고, 글로벌 산림정책을 선도하는 국가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안병기 해외자원담당관은 “평화산림이니셔티브(Peace Forest Initiative)는 비정치적인 ‘숲’을 함께 가꾸어 나감으로써, 국경을 이웃한 국가들 간에 평화를 조성하는 글로벌 정책”이라고 소개하며, “우선적으로 우리나라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