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 8월 1일 코엑스에서 오픈한다

한국유기농업협회가 주최하고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월간친환경, ㈜월드전람 공동주관
친환경 농산물 품질 향상과 농가의 상품 다양화를 촉진하여 소비 확대를 목표
‘2019년 대한민국 유기농 스타상품 경진대회’ 새롭게 선보여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하는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 2019(The 18th Organic & Natural Trade Fair

2019)’가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간 서울 삼성동 COEX A홀에서 개최된다.

(사)한국유기농업협회가 주최하고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관리위원회, 월간친환경, ㈜월드전람이 주관하는 박람회는 친환경 유기농 농산물은 물론 가공식품, 화장품, 생활용품, 건강식품, 유기농자재 등 관련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며, 2019년 대한민국 유기농 스타상품 경진대회, 해외바이어 수출 상담회, 국내 유통사 바이어 1:1 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친환경 농산물 품질 향상 및 생산 농가의 상품 다양화를 촉진하여 소비 확대를 목표로 하는 ‘2019년 대한민국 유기농 스타상품 경진대회’도 새롭게 선보인다. 부대행사장에서 진행되는 품평회에 출품된 국내 우수 친환경 농산물 및 유기가공상품은 심사위원과 품평회 관람객의 심사를 통해 시상되며, 역대 수상자 및 출품 업체의 공동 전시를 통해 상품 홍보의 장이 마련된다.

 

또한 8월 1일(목)부터 2일(금)까지 전시장 내에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진행된다. 국내 친환경·유기농 관련 산업의 선진화 및 수출 유도를 위해 참가업체와 바이어(30개 기업)의 1:1 매칭을 제공한다.

작년 수출상담회를 통하여 약 7,000,000 USD 수준의 MOU 체결을 성사시켰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국내 판로개척을 위한 유통사 바이어 매칭 상담회도 함께 진행된다.

아울러 박람회 기간 중에 임산부와 예비 임산부 및 가족 대상으로 ‘건강한 산모와 아기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요리교실’이라는 주제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건강에 유의해야하는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다양하고 맛있는 친환경 요리를 시연할 예정이다. 본 컨퍼런스는 사전 예약을 받고 있으며, 신청자 대상으로 3만원 상당의 친환경 유기농 선물꾸러미를 제공한다.

 

이번 박람회에는 친환경 유기농 식품, 화장품, 생필품, 농자재, 가공식품 기업 등 국내외 200여개 기업·기관·단체가 참가한다. 유기농 인증 화장품 업체 나담코스(APEROS), 유기농 아이스크림 전문 제조업체 나린코퍼레이션(떼르드글라스), 유기농업자재 전문기업 새턴바이오택,유기농 생리대 브랜드 아임오, 친환경 축산 인증 제품을 소개하는 축산환경관리원, 친환경 식품포장재 허니랩 등의 업체가 참가하여 개최 전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박람회 사상 역대 최다 지방자치단체의 참여율을 기록했다. 친환경연합회, 사업단, 협회, 정부기관 및 △강원도청, △경기도청, △경상남도청, △전라남도청, △전라북도청, △충남도청, △충북도청, △제주도청 등의 지자체 홍보관이 구성되어 국내 유기농식품 산업의 동향 파악 및 정보 취득의 장이 될 것이다.

또한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는 “내추럴위크”라는 타이틀로 할랄산업엑스포코리아, 귀농귀촌체험학습박람회, 서울발효식초대전, 디저트&스낵 특별관, 비건&글루텐프리 특별관이 동시 개최 된다. ‘비건&글루텐프리특별관(Vegan & Gluten Free Pavilion)’은 (사)한국채식비건협회가 주최하며, 새로운 트렌드 구축과 비건 시장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비건 업체 간 교류의 장을 만들 예정이다.

 

비건은 비건 화장품, 비건 옷, 가구까지 기술의 발전과 사람들의 인식변화로 최근 이른바 ‘비거 노믹스(Veganomics)'라는 단어가 생길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나와 내 가족을 위한 웰빙 박람회, ‘제18회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 2019’는 (주)월드전람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하면 무료 참관이 가능하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한해동안 49만명 귀농귀촌...젊은층 귀농 지속 증가
지난해귀농‧귀촌 가구는340,304가구로 나타났으며,이중 귀농 가구는11,961가구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가구중1인 가구와혼합 가구비중이전년대비 증가하였다. 1인 가구 증가는 미혼 비율이 높은40세 미만 연령층의 귀농 확대와가구주가 기반 마련을 위해먼저 이주후 가족 구성원과 합류하기때문인 것으로 보이며,혼합가구의 증가는 젊은층의가업(농업)승계를 위한U턴 귀농과고령 부모 봉양 등가족과 가까이 살기 위한추세에 기인한 것으로보이며,이는2018년 귀농귀촌실태조사 결과와도 경향을 같이한다. 특히,40세 미만 젊은 층의 귀농이 전년대비2.3%(31가구)증가하여,현행 기준으로 귀농 통계를 생산하기 시작한‘13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1,356가구가 귀농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는2018년 귀농․귀촌 통계를 바탕으로귀농‧귀촌 활성화를위한 정책과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귀농‧귀촌인의 영농창업 지원 강화를 위해귀농 창업자금,농외소득활동을 지원하고지역 융화프로그램도 강화한다.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귀농 수요에 대응하여 ‘귀농 창업자금’은예산 추가 확보를 통해 확대(당초3,000억원 → 변경4,572억원)하여 지원한다. 자금과 관련한부정수급,사기피해 예방과 지역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