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협사료, 분석업무 일원화로 품질 경쟁력 강화

URL복사

농협사료(대표 안병우)는 5월 6일 중앙분석실 개소식을 진행하였다. 개소식에는 보은옥천영동축협 맹주일 조합장 및 관계직원들이 참석하였다. 

농협사료는 중앙분석실(실장 정윤주)을 신설하여 기존 각 지사(9개소) 분석실에서 운영 중이던 NIR분석, 이화학분석(조단백, 조지방, 조섬유 등) 업무 중 이화학 분석업무를 중앙분석실(1개소)로 통합하여 운영 중이다.
  


중앙분석실은 현재 분석전담인력 6명을 배치하고 조단백질 분석기 등 15기 이상의 검사장비를 활용하여 품질검사 및 안정성 확보에 기여하고 있으며, 이화학분석 데이터를 활용하여 지사에서 운영 중인 NIR 정밀관리를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 지속적인 설비 및 인원 확대를 통해 분석영역을 넓혀갈 농협사료 중앙분석실은 분석업무 일원화로 체계적 분석을 통한 신뢰를 더욱 높인다.

또, 신속성과 전문성 바탕으로 품질경쟁력 강화와 분석실 중복투자 및 유지비용 최소화, 효율적인 분석장비 운영 등으로 원가절감, 신속한 분석정보 제공으로 제품품질 관리역량 강화를 극대화하여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농협사료는 이번 중앙분석실 신설에 따른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곡물가 급등에 따른 축산농가 고통을 최소화하는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