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전국 지역별 '특화작목'으로 승부

- 농촌진흥청, ’25년까지 527억원 투입 충북 8개 특화작목 집중 육성 
- 신품종 육성, 고품질 생산기술 개발, 유통시스템 구축 등 지원
- 전국 생산액 1위 3작목 육성, 내수‧수출 연평균 10% 성장

URL복사

 

오는 2025년까지 527억 원을 투입해 충북농업 발전을 이끌어갈 8개 특화작목을 집중 육성한다.
특히 8개 특화작목의 내수 및 수출시장을 연평균 10% 이상 성장시키고, 전국 생산액 1위 작목을 3개 육성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과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충북지역 농업 경쟁력 향상 및 소득 증대를 위해 △포도(와인) △대추 △마늘 △수박 △옥수수 △사과 △복숭아 △곤충 등 8개 작목을 특화작목으로 선정하고, 앞으로 5년간 527억 원을 투입해 집중 육성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8개 특화작목에 대해서는 우량 신품종 육성, 고품질 생산‧재배기술 개발, 가공‧유통시스템 구축, 내수‧수출시장 확대 등 다각적인 지원이 이루어진다.
특히 8개 특화작목 중 ‘포도(와인)’와 ‘대추’는 국가 집중 육성 작목으로, 국가가 선도적으로 지원한다.

 


충북은 전국 3위(1,638ha)의 포도 재배 지역이며, 영동지역은 전국 1위의 와인생산지역이다.
하지만 현재 재배되고 있는 포도 품종 대부분이 수입종이며, 국산 와인시장 점유율은 7% 정도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수입 저가 와인에 대응할 알이 작고 병해충에 강하며 당도와 산도가 높은 양조용 포도 신품종을 육성해 국내 와인시장 점유율을 (현재)7%→(’25)2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한 포도의 스마트팜 재배기술을 확립해 노동시간을 (현재)183시간/10a→(’25)100시간/10a로 45.4% 줄이고, 농가소득은 (현재)464만5천 원/10a→(’25)930만 원/10a으로 2배 높일 계획이다.

충북 대추는 전국 생산액의 31.4%(253억 원)을 차지하며, 식용 및 약용 소재로 활용되는 고소득 작목이지만, 기상환경 변화에 피해를 많이 받아 안정적인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조생종‧만생종 등 숙기(익는 시기)별 우량 품종 및 수출용‧가공용‧기능성용 등 용도별 우량 품종을 육성한다.

또한 수형(나무 모양) 관리기술, 무인 방제기술, 스마트 환경제어기술, 장기 저장기술 등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생산액을 (현재)253억 원→(’25)310억 원으로 22.5% 증대시키고, 농가소득은 (현재)251만 원/10a→(’25)320만 원/10a으로 27.5% 증가시킬 계획이다.     

마늘은 국내 생산비가 중국에 비해 5배(한국 1,871원/kg, 중국 410원/kg) 정도 높은 상황. 이에 따라 마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선호 품종 및 난지형 마늘 품종 등 모두 2개의 신품종을 육성하고, 노동력 절감을 위한 기계화 보급률을 (현재)35%→(’25)50%까지 끌어올린다.

수박은 곁가지 제거 작업이 필요 없는 무측지 품종, 소비 트렌드에 맞춘 중소형 컬러 품종, 기후변화에 대응한 내병성‧내열성 품종 등 모두 5개의 신품종을 육성한다. 또한 수직‧양액 재배기술, 생육‧환경정보 빅데이터 등을 도입한 수박 스마트팜 재배면적을 (현재)0%→(’25)5%(60ha)로 확대한다.

옥수수는 고품질의 찰옥수수 신품종 7개를 육성하고, 이상기상 및 돌발 병해충 대비 안정생산기술과 신선도 유지 저장기술 등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조수익을 (현재)83만2천 원/10a→(’25)104만 원/10a으로 25% 증가시킨다.           
사과는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인력 부족 해소 및 농가 경영비 절감을 위해 노지 자동화시스템 등을 도입한 ‘디지털 과원’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농가 경영비를 (현재)253만4천 원/10a→(’25)200만 원/10a으로 21% 줄인다.

 


복숭아는 소비 트렌트 변화에 맞춘 중소형과 3품종과 냉해 저항성 2품종 등 모두 5개의 신품종을 육성하고, 냉해 경감기술‧돌발병해충 방제기술 등 이상기상 대비 안정생산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농가소득을 (현재)385만 원/10a→(’25)423만 원/10a으로 9.9% 증대시킨다.     
곤충은 우량 품종 육성, 질병 억제기술 개발, 곤충유통사업단 운영 등을 통해 시장규모를 (현재)40.6억 원→(’25)100억 원으로 약 2.5배 성장시킨다.         

한편, 농촌진흥청과 전국 9개 도는 지역별 생산기반, 연구기반, 성장잠재력 등을 고려해 총 69개의 지역특화작목을 선정하고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집중 육성하는 1차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과 이승돈 과장은 “앞으로 충북지역 8개 특화작목의 시장규모화 및 수출경쟁력을 강화해 특화작목 생산농가의 연평균 소득 증가율을 전국 농가 대비 2배 이상 향상시키고, 충북농업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