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여성 농업인 '근골격계' 질환 높다

- 농촌진흥청, 2020년 농업인 업무상 질병 조사 결과 발표
- 질병 유병률 5.0%, 여성 유병률 높고 근골격계 질환 많아

URL복사

농업인 질병이 남성보다 여성 농업인의 근골격계 질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업 활동으로 인한 농업인의 업무상 재해 현황을 파악하고, 예방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한 ‘2020년 농업인 업무상 질병 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농촌 표본 가구(1만 20가구)를 대상으로 업무상 질병에 대해 면접 조사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설계 가중치를 적용한 전국 추정수치를 결과로 산출했다.

조사 결과, 농작업 관련 질병으로 휴업 1일 이상이 발생한 농업인 업무상 질병 유병률은 5.0%였다.
연도별 농업인 업무상 질병 유병률은 2018년 4.8%에 비해 0.2%p 증가했으며, 2012년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성별 업무상 질병 유병률은 여성 5.8%, 남성 4.3%로 여성의 유병률이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50세 미만 1.4%, 50대 2.7%, 60대 4.9%, 70세 이상 7.1%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질병 유병률이 높아졌다.

질병 종류별 유병률은 근골격계 질환이 4.4%로 가장 높았으며, 여성 5.2%, 남성 3.7%로 남성보다 여성 농업인의 근골격계 질환 유병률이 더 높게 나타났다.
  
업무상 질병 분포는 근골격계 질환이 84.6%로 가장 많았고, 이어 순환기계 질환 3.0%, 피부 질환 2.9%, 신경계 질환 2.1% 순이었다.
근골격계 질환은 허리(47.3%) 부위에 가장 많이 분포했고, 다음으로 무릎 27.3%, 어깨 6.9% 순으로 나타났다.
업무상 질병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원인을 조사한 결과, 장시간 근무(27.6%), 반복 동작(22.8%), 불편한 자세(16.8%), 과도한 힘 또는 중량물 취급(13.0%) 등 근골격계 질환 관련 요인이 가장 많았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농업인 업무상 질병 중 가장 문제가 되는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다양한 체조 동영상과 통증 부위별 운동 처방, 농업부문의 인간공학 점검 사항 등을 농업인안전365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이 가운데 농업부문의 인간공학 점검 사항은 책자로도 제작, 배포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인안전보건팀 김경란 팀장은 “조사 결과를 통해 농업인의 업무상 질병의 현황과 영향 요인을 파악하고, 농작업별 건강 위험요인을 줄이기 위한 연구를 확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농업인 업무상 재해 예방기술 개발과 확산으로 농촌이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전북 부안군에서 고구마를 재배하는 여성 농업인 유화자 씨는 “밭에서 작업할 때, 허리나 무릎 관절을 자주 쓰기 때문에 관절염, 허리통증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농업인의 업무상 질병 통계 자료가 여성 농업인의 건강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자료로 쓰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농업인 업무상 질병 조사는 ‘농어업인의 안전보험 및 안전재해예방에 관한 법률’ 제15조에 근거한 국가승인통계(제143003호)로, 격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