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촌경관사진 공모전

한국농어촌공사, 농촌 경관가치 재조명 역할 총 상금 2,280만원 지급
카메라와 휴대폰 부문별 1인당 3점 8월 20일까지 응모 가능

URL복사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제15회 농촌경관사진 공모전을 통해 숨겨진 농촌의 매력을 담은 농촌의 아름다움을 담은 사진을 공모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이번 공모전은 사진을 통해 농촌 경관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농촌 방문 활성화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공사가 주관한다.

공모주제는 ‘나만 알고 싶은 농촌의 숨은 매력’으로 농촌 경관의 가치를 알리고, 농촌만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사진이면 국내 거주하는 국민과 외국인 모두 응모할 수 있다.

 


응모부문은 일반카메라와 휴대폰 부문이 있으며, 2020년 1월1일부터 2021년 8월 20일까지 촬영한 사진 중 3,000픽셀 이상 20MB이내 이며, 드론 등 장비를 이용한 상공촬영도 허용된다.

공모전 참여방법은 공모전 누리집을 통해 8월 20일(금)까지 일반카메라와 휴대폰 부문별 1인당 3점 이내로 응모할 수 있다.

접수된 작품은 예비심사와 주제부합성, 작품성, 참신성 등을 심사하는 본심사를 거쳐 오는 10월 8일 홈페이지를 통해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일반카메라 부문 대상 수상자에게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과 상금 400만원을 시상하는 등 모두 50점에 대해 2,28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특히 수상작은 출사 지역 정보를 제공해 해당 지역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사진전시와 리플렛 제작 등 농촌 홍보와 공익 목적에 한하여 무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김인식 사장은 “공모전으로 수상된 사진이 농촌의 아름다움과 농촌의 가치를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휴대폰 부문에 대한 시상규모가 늘어난 만큼 일반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모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